‘치과임상윤리’ 출판… 치과계 윤리교육 발판 마련

치과계 큰 별 지헌택 고문에 헌정… 14일 출판 기념회 및 포럼 열려

치과의사 및 치과대학생 윤리지침서가 될 ‘치과임상윤리’가 출간돼 치과계 주목을 받고 있다.

국제치의학회 한국회(회장 김경선, ICD 한국회)와 (사)덴탈서비스인터내셔날(회장 김명진, DSI)는 지난 14일 서울클럽 한라산 룸에서 故 지헌택 고문 헌정 ‘치과임상윤리 출판 기념회’를 개최했다.

ICD 한국회와 외교통상부 산하 봉사단체인 DSI는 공동역자인 이철규 원장의 제안으로 윤리교과서가 없는 현실에 도움이 되고자 미국 치과의료윤리학 교과서인 ‘Dental Ethics at Chairside’ 번역서 발간에 뜻을 모았다.

특히 양 단체는 대한치과의사협회장, 아시아‧태평양치과의사연맹회장을 역임하고, ICD 한국회 창립, 치과위생사 제도를 처음 도입하는 등 치과계 발전에 크게 이바지한 故 지헌택 고문에게 번역서를 헌정함으로써 그의 뜻과 모범을 기리기로 결정했다.

이날 기념회에서 김경선 ICD 한국회 회장은 “의학에서 윤리학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 과잉진료와 과대광고 등이 난무하는 가운데 치과 구성원들의 윤리의식 교육이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는 근본적 방법임에도 아직 인정할만한 지침서와 교과서가 없었다”며 “오늘 이 자리는 사회적 요구에 대응하고자 윤리교육의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교과서를 발간하게 된 의미 있는 첫 걸음이다. 앞으로 의료인으로서 윤리의식을 지켜나가고, 치과계 교육과 학생 지도수업에 활용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김명진 DSI 회장이 ‘치과임상윤리’ 발간 경과보고를 했다. 김 회장은 “ICD 한국회와 DSI가 손잡고 지난해 5월 이사회 결의를 거쳐 협력키로 했다. 이후 위원회를 구성하고, 8월 첫 위원회 회의를 시작했다. 8차례 출판위원회와 편집감수위원회 회의를 진행하고, ICD 한국회와 DSI 출판 기금 모금으로 올해 4월 발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케이크 커팅식

 

김명진 DSI 회장과 김경선 ICD 한국회 회장은 故 지헌택 고문 자제인 지경준 이사장(맨 오른쪽)에게 ‘치과임상윤리’ 도서를 헌정했다.

 

또한 김형오 백범김구기념사업회장(전 국회의장)이 축사를 전했으며, 故 지헌택 고문의 자제인 지경준 이사장에게 ‘치과임상윤리’ 도서를 헌정했다.

출판 기념회 이후에는 ‘치과 임상윤리 포럼- 의료윤리와 함께하는 치과 경영’이 진행됐다. 포럼에서는 이강운 원장이 ‘의료법과 의료윤리’, 이철규 원장이 ‘윤리적인 사람, 윤리적인 치과’를 주제로 강연했다.

 

치과 임상윤리 포럼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