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존학회, ‘2019년 춘계학술대회’ 성황리 마쳐

11월 ‘ConsAsia’에 근관학회‧접착치의학회 협력… 창립 60주년 기념식도 진행

대한치과보존학회(회장 오원만)는 지난 24~25일 대구 EXCO에서 ‘2019년도 춘계학술대회’를 성황리 개최했다.

이날 학술대회에는 5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전공의 임상증례 구연발표, 해외연자 특강 및 인정의 보수교육이 진행됐다.

해외연자 Avijit Banerjee(킹스 칼리지 런던 대학) 교수가 ‘MI(Minimally Ivasive) Deeper Caries Management- Take it, Leave it or Stick to it!’를 주제로 특별 강연을 펼쳐 주목받았다.

이어 김신영(서울성모병원) 교수가 ‘근관충전용 실러 제대로 사용하기’, 박시찬(창원 늘푸른치과) 원장이 ‘Digital Inlay- Onlay 임상해법’에 대해 설명해 큰 호응을 얻었다. 박 원장은 덴츠플라이, 덴티스와 함께 디지털 덴티스트리 핸즈온도 진행했다.

또한 인정의 보수교육에서는 서덕규(서울대치과병원) 교수가 ‘지르코니아 접착’, 오소람(경희대치과병원) 교수가 ‘NiTi File의 소독과 재사용’에 대해 다뤘다.

전공의 임상증례 구연발표에서는 19개 수련기관에서 수복분야 28편, 근관치료분야 25편을 포함한 53편의 증례발표가 진행됐다.

열띤 경쟁을 펼친 결과, 수복분야에서는 1등 허건(강릉원주치대), 2등 이수혁(경희치대), 3등 부남웅(경희치대), 근관치료분에서는 1등 김지형(연세치대), 2등 송문섭(단국치대), 3등 조효진(경북치대)‧김용민(서울성모병원) 선생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날 2019년 우수 인정의 시상도 진행됐다. 우수 인정의는 매년 배출되는 인정의 자격시험 합격자 중 우수한 성적으로 자격을 취득하는 4명에게 수여하고 있다. 올해는 소혜진(전북치대), 최성현(전남대치전원), 권영민(단국치대), 유현경(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선생이 수상했다.

한편 올해 창립 60주년을 맞은 보존학회는 11월 8~10일 코엑스에서 ‘아시아-오세아니아 치과보존학연맹 국제학술대회(ConsAsia) 2019’를 개최할 예정이다.

학술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대한근관치료학회와 한국접착치의학회가 함께 협력키로 했으며, 이날 행사에서는 제21회 한‧일 공동치과보존학회 및 보존학회 창립 60주년 기념식도 함께 열린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