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의사 10명 중 6명 “우울감 경험, 스트레스 多”

자료 출처 : 치협 치과의료정책연구원 이슈리포트

치과정책연구원, ‘치과의사 스트레스 원인과 관리’ 이슈리포트 발표

치과의사의 우울감 경험률이 60.9%, 자살생각 경험률이 16.3%로 일반 국민보다 높은 수치로 나타났다. 우울감과 같은 정신적 불건강 상태의 가장 큰 원인으로는 스트레스가 꼽혔다.

대한치과의사협회 치과의료정책연구원(원장 민경호)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치과의사 스트레스 원인과 관리전략’ 주제의 제9호 이슈리포트를 발표했다.

이번 이슈리포트는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치과의사 건강의 주요 원인인 스트레스 원인과 관리전략을 국내‧외 문헌을 고찰해 제시했다.

이슈리포트 조사에 따르면, 해외 치과의사 스트레스 원인에 대한 연구사례 분석 결과에서 업무 압박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다음으로 재정적 측면과 환자와의 접촉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높았다고 밝혔다.

또한 높은 스트레스로 인한 번아웃 증후군의 경우, 국내 치과의사들이 높은 번아웃 상태에 높여있으며, 이는 직업소명의식과 밀접한 관계가 있어 이에 대한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따라 이슈리포트에서는 치과의사 스트레스 관리를 위해 ▲진료실 환경 개선 ▲현실적 목표 세우기 ▲동료 및 가족, 지인들과 고민 나누기 ▲점심시간 충분한 휴식 취하기 ▲많은 압박을 받을 경우 휴일 갖기 ▲환자의 두려움과 적대적임을 다룰 수 있는 방법 익히기 ▲정기적인 운동 ▲자신에게 친절해지기 등의 방안을 제시했다.

이재용 정책이사는 “최근 치과의사의 건강상태에 대한 기사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며 “치과의사들의 건강에 악영향을 끼치는 가장 큰 원인은 스트레스다. 이에 대한 정확한 원인을 파악해야 적절한 대응 방안을 세울 수 있다”고 이슈리포트 발간 취지를 설명했다.

김철수 협회장은 “치과의사들이 일반 국민보다 불건강하다는 결과가 나와 충격적”이라며 “치과의사 모두 스트레스 없이 행복한 진료를 할 수 있도록 협회가 진료 환경 개선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에 발표된 이슈리포트는 치과의료정책연구원 홈페이지 – 발간자료 – Issue Report 메뉴에 게재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