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템, 中 생산거점 확보… “시장 선두 입지 굳힌다”

15일, 염성 공장 개소식 가져… 디지털제품 생산 주력, ‘원가이드’ 양산 돌입

오스템임플란트(대표이사 엄태관)가 중국에 제품 생산 거점을 확보했다.

오스템은 지난 15일 중국 장쑤성 염성 소재 제품 생산 공장에서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제품 생산에 돌입했다. 이 공장은 오스템의 미국 자회사인 하이오센이 출자해 설립됐다.

중국 염성 공장에서 생산될 품목은 임플란트 서지컬가이드 ‘원가이드’, 환자 맞춤형 지대주 ‘원핏’, 투명교정장치 등 오스템의 치과 디지털 제품군이다.

8월 15일 이후 ‘원가이드’의 양산에 돌입했으며, 나머지 제품은 인허가 절차를 거쳐 순차적으로 생산에 들어간다.

박재완 염성제조법인장이 개소식 참석자들 대상으로 제품을 설명하고 있다.

앞서 오스템은 2006년 중국에 법인을 설립하고 임플란트 시장을 넓히기 위해 영업망 확대와 임상교육을 지속적으로 진행해 왔다. 그 결과, 현재 점유율 36%를 기록하며 중국 임플란트 시장 1위를 지키고 있다.

오스템은 이번 디지털제품 생산 거점 확보를 통해 중국 임플란트 시장에서의 1위를 더욱 굳건히 하고, 2위와 격차를 더욱 벌릴 것으로 전망했다.

이와 관련 오스템은 “중국시장에서 고객에게 필요한 제품을 직접 생산하고 신속하게 공급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돼 영업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디지털 덴티스트리 분야에서 중국시장 선점을 위한 교두보를 구축한다는 점에서도 주목받는다. 염성 공장 가동을 통해 환자 맞춤형 디지털 제품을 생산, 공급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함으로써 중국 치과계의 디지털화를 앞당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게 된다.

한편 지난 15일 진행된 중국 염성 공장 개소식에는 중국 염성시 관계자와 현지 기공학교 관리자 및 치과 유관단체 책임자 등이 참석해 염성 공장에 대한 지원을 약속했다.

오스템에서는 중국, 홍콩 법인장을 비롯해 마케팅 관계자, 국내 생산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염성 공장 운영을 맡은 박재완 제조법인장은 “염성 공장은 최고 품질의 치과 디지털 제품을 생산하기 위해 560평 부지에 생산설비와 인력을 구축했다”며 “이 곳에서 생산되는 임플란트 서지컬가이드가 중국 전역으로 배송돼 중국 치과산업의 디지털화를 촉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덧붙여 박 제조법인장은 “조만간 맞춤 지대주, 투명교정장치 등으로 생산 품목이 확대될 예정”이라며 “중국 치과의사들이 디지털을 활용한 고품질의 진료를 할 수 있도록 리딩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