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템, 치과 인테리어 200호 계약 돌파

오스템 치과 인테리어 시공을 마친 일산 탑치과 모습

‘디자인‧시공 품질‧고객중심 서비스’ 성과 비결… 인테리어사업 글로벌화 추진

오스템임플란트(대표이사 엄태관)의 치과 인테리어사업이 최근 200호 계약을 돌파했다.

오스템은 지난해 9월 사업 개시 2년 만에 100호 계약을 달성한 것에 이어, 7개월 만에 200호 계약을 돌파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 같은 성과의 비결로 오스템은 ▲차별화된 디자인 ▲뛰어난 시공 품질 ▲고객 중심 서비스 제고를 꼽았다.

앞서 2016년 오스템은 고객‧환자중심 인테리어 구축을 통해 최적의 진료환경 구현을 목표로 인테리어 사업에 진출했다.

이를 위해 국내 유일 치과 인테리어 연구소를 설립하고, 합리적인 가격에 최적의 공간 디자인을 제공하기 위해 연구개발에 매진해 왔다.

그 결과, 개원의 취향과 니즈에 따라 치과별 차별화된 디자인을 제공하며 심미성과 실용성을 모두 갖춘 인테리어로 호평 받고 있다. 게다가 간판, 차트지, 명함 등 개원에 필요한 디자인을 원스톱으로 제공해 고객만족에 힘써왔다.

더불어 다양한 시공경험을 보유한 자체 전문 시공팀이 직접 시공, 관리하기 때문에 최고의 퀄리티를 보장하며, 업계 최초 2년 A/S 보장 서비스를 실시해 시공 후 A/S에 대한 어려움을 해소했다.

A/S 발생 시 즉각 대응이 가능하도록 전담팀을 구축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분기 1회 찾아가는 정기점검 서비스를 실시해 A/S 발생을 사전에 최소화하고 있다.

200호 계약을 체결한 임성필(일산 탑치과) 원장은 “인테리어 설계부터 디자인, 시공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해 개원준비에만 집중할 수 있었다”며 “개원 후 A/S 걱정까지 덜어 더욱 믿음이 간다”고 전했다.

오스템은 국내에서 쌓아온 경쟁력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해외시장 진출도 준비하고 있다.

해외법인이 설립된 각 국가 중심으로 인테리어 사업의 글로벌화를 추진하고 있으며, 2021년 해외시장 진출을 목표로 글로벌 디자인 연구개발 및 시장조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오스템 치과 인테리어 연구실 임정빈 실장은 “단기간에 200호 계약을 돌파할 수 있었던 비결은 완벽한 치과 인테리어 제공을 위해 노력해 온 성과”라며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300호에 이어 500호 계약 돌파, 더 나아가 글로벌 치과 인테리어 브랜드로 도약할 수 있도록 사업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