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 Run 페스티벌’ 11월 10일 여의도 너른들판 개최

지난해 개최된 '스마일 Run 페스티벌' 모습

마마무 홍보대사 5천명 참가 예상… 참가자 전원에 진동칫솔 제공

‘스마일 Run 페스티벌’이 11월 10일 여의도 너른들판(여의도순복음교회 앞 한강수변무대)에서 개최된다.

올해 10회를 맞은 이번 대회는 걸그룹 ‘마마무’가 홍보대사를 맡아 9월 4일 기준 1250명이 등록하는 등 열기가 뜨겁다. 이에 참가인원이 역대 최고인 5000명이 넘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2019 스마일 Run 페스티벌은 하프, 10Km, 5Km 달리기와 가족걷기 등 4개 코스로 나눠 진행되며, 치과계 가족 및 마라톤 동호인, 일반 시민, 장애인 및 가족들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회 기념품은 ‘필립스 소닉케어 엘리트플러스(6만5000원 상당)’ 음파진동칫솔로 사전등록자 전원에게 안내책자와 함께 대회 전 택배로 배송될 예정이다.

또한 행사장에서는 본죽 무료증정, 핑거프린팅 등 이벤트와 금연상담, 구강암 알리기, 치아건강관리 상담, 경품추첨 등 캠페인과 즐길거리도 마련된다. 참가자 중 플로깅에 참가할 경우 자원봉사 확인증(최대 4시간)도 발급받을 수 있다.

참가비는 하프와 10Km 코스는 3만5000원, 5Km와 가족걷기 코스는 3만원이다. 참가 신청은 10월 18일까지 2019 스마일런 페스티벌 홈페이지를 통해 하면 된다.

한편 대한치과의사협회(협회장 김철수)가 주최하는 ‘스마일 Run 페스티벌’은 구강암 및 얼굴기형 환자에게 작은 희망을 주고, 질환의 심각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매년 개최되고 있는 마라톤 대회다.

이번 대회의 후원금과 참가비는 스마일재단을 통해 악안면기형 환자 수술비로 쓰일 예정이다.

박인임 준비위원장은 “지금까지 대회 개최를 통해 총 16명의 환자들에게 건강한 웃음을 되찾아 주고 용기와 희망을 심어줬다”며 “올해 10회를 맞아 더욱 의미가 있는 만큼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치과계 가족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장복숙 문화복지이사는 “스마일 Run 페스티벌이 악안면기형 환자들에게 새 삶을 찾아주는 좋은 취지로 열려 많은 후원과 사전등록이 이어지고 있다”며 “참가자 전원에게 푸짐한 기념품을 제공하는 만큼 치과계 가족들뿐만 아니라 주변에서도 함께 참여해 보람과 행복을 느끼길 바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