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치대 치과교정학교실, 첫 ‘수면교정 미니 레지던시’ 성료

외국치의 대상 수면호흡장애 교정치료 프로토콜 공유

경희대학교 치과대학 치과교정학교실이 주관한 ‘제1회 Kyung Hee International Mini-residency for Extended Orthodontics to Sleep’이 지난 9월 29~30일 개최됐다.

이번 미니 레지던시는 다학제팀 진료-연구 체제를 운영하고 있는 경희대 수면호흡장애 클리닉의 치과교정학교실 교수진이 폐쇄성 수면무호흡증(OSA)에 대해 관심있는 외국인 치과의사 대상으로 진행된 가운데 말레이시아, 캄보디아, 사우디아라비아, 중국 치의들이 참석했다.

첫 날에는 김수정 교수가 ‘수면호흡장애의 평가와 진단, 환자 선택’, ‘소아 수면호흡장애 환자에 대한 교정치료 프로토콜’에 대해 전달했다.

이어 둘째 날에는 ‘성인 수면호흡장애 환자에 대한 교정치료 프로토콜’에 대해 다뤘으며, 안효원 교수가 수술적 접근에 대해, 김경아 교수가 다양한 증례들을 고찰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후 Home Sleep Test, 마이크로임플란트를 이용한 비상악골 확장 및 하악전진장치에 대한 핸즈온을 진행해 참가자들의 이해를 도와 큰 호응을 얻었다.

이날 김수정 교수는 “코골이와 수면무호흡증 환자 관리가 이제 치과의사의 선택이 아닌 필수 분야”라며 “임상 지침을 진료실에 마련해 치과의사로서의 역할을 확대하고, 수면호흡장애 환자들을 위해 준비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에 한 외국인 참가자는 “전 세계적으로 치과분야에서 많은 관심을 끌고 있는 수면무호흡증에 대해 배울 수 있어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며 “앞으로 이번 미니 레지던시에서 배운 내용을 환자에게 적용해 진단, 치료할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경희치대 치과교정학교실 측은 “이번 수면교정 미니 레지던시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교정학교실에서 주최한 프로그램”이라며 “국제적으로 폐쇄성 수면무호흡증에 대해 배우고자 하는 외국인 치과의사에게 코골이 및 수면무호흡증 환자의 이해, 진단, 의뢰, 치료에 관한 최신 프로토콜과 실질적인 매뉴얼을 습득하고, 치과의사 진료 분야의 지평을 넓히는 유익할 프로그램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국내 치과의사 대상으로 12월 15일 경희의료원 정보행정동에서 ‘제3회 International Scientific Orthodontic Forum (ISOF)’가 개최된다. 이 자리에서는 하악전진장치를 진료에 적용할 수 있는 실질적 강의와 핸즈온이 진행되며, 경희대 치과교정학교실의 경험과 노하우을 공유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