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위생사 윤리의식 제고 필요성 대두

치위협 학술위, 지난달 28일 ‘치과위생사 직무분야별 윤리 토론회’ 개최

대한치과위생사협회(협회장 임춘희) 학술위원회가 주관한 ‘치과위생사의 직무분야별 윤리에 대한 토론회’가 지난달 28일 신흥연수센터에서 개최됐다.

이번 토론회는 최근 치위생계를 비롯해 보건의료 전반에서 윤리가 강조되는 가운데 윤리의식 강화와 올바른 윤리 환경 제고를 위해 마련됐다.

발제에서는 허소윤(부산대 의료인문학교실) 치과위생사가 ‘의과대학, 치과대학, 간호대학의 윤리교육 현황’, 황윤숙(한양여대 치위생과) 교수가 ‘왜 윤리인가’에 대해 발제했다.

허소윤 치과위생사는 각 직역별 의료 윤리교육을 설명하고, 의사와 간호사의 윤리교육과 차이점을 예로 들며 치과위생사 교육을 제안했다.

황윤숙 교수는 변화되는 사회에 발맞춘 치과위생사의 전문성과 윤리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이어진 치과위생사의 직무분야별 토론에서는 김민지(동작구 보건소) 치과위생사, 김유람(연세고운미소치과) 치과위생사, 장효숙(HBAD) 치과위생사가 패널로 나섰다.

패널들은 ▲전문가로서 책임감과 윤리 ▲직장 구성원과의 윤리적 갈등과 해소방안 ▲당면한 윤리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소통과 노력 ▲근무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윤리적 갈등과 사례 ▲동료 혹은 다른 보건 전문가와의 업무상 발생하는 윤리적 문제 등 다양한 문제에 대해 토론했다.

한 참가자는 “오랜만에 열정과 희망을 느낄 수 있었다”며 “이 자리가 일회성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주기적으로 열리길 바란다”고 전했다.

끝으로 임춘희 협회장은 “의료 환경 변화에 따라 치과위생사의 직무수행에 윤리가 대두되고 있다. 전문가에게는 책임의식을 강조하고, 교육계에서는 윤리교육을 펼치는 등 각계각층의 노력이 필요하다”며 “치위협은 토론회를 통해 제시된 의견들이 교육과 현장에 적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치위협 학술위원회는 향후 치과위생사 윤리 정립을 위해 교재 개발과 함께 타 위원회와 연계한 다각적인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