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주염과 동맥경화증 연관성’ 연구결과 주목

특별강연 중인 박노희 교수

치주과학회, 1일 박노희 교수 초청 특강 진행

대한치주과학회(회장 구영)는 지난 1일 서울대학교치과병원 8층 대강당에서 박노희(전 UCLA치대 학장) 교수 초청 특강을 진행했다.

이날 특강에는 치주과학회 회원 및 치의학대학원생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박 교수는 ‘Periodontitis, Atherosclerosis, and Cancer: Are they related?’을 주제로 치주염과 동맥경화증 및 악성종양과의 연관성에 대한 최신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박 교수는 “동맥경화증과 악성종양은 원인요소, 병리적 특징 등 공통분모가 다수 존재하고 있는 것으로 이미 많은 문헌을 통해 증명됐다”며 “이 질병이 치주염과 연관성이 있음을 최근 세포실험과 동문실험을 통해 규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덧붙여 박 교수는 “거품세포(Form Cell)의 증식으로 인한 동맥경화증은 혈관의 악성종양이라 할 수 있으며, 치주질환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세균인 P. gingivalis와 깊은 연관성을 갖고 있다”며 “치주질환의 예방 및 치료는 심혈관질환 등 비전염성만성질환(NCD)의 예방을 위해서도 중요한 선결조건”이라고 강조했다.

구영 회장은 “대한민국 과학기술유공자인 박노희 교수는 18년간의 UCLA 학장 재임 기간 포함 40여년에 걸친 연구 활동 기간 동안 교육과 연구 분야에 탁월한 업적을 남겼다”며 “현재 진행 중인 박 교수의 학술활동은 후학들에게 큰 자극을 주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