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잔, 임플란트 기반 고정성 하이브리드 덴처 ‘MAGIC-4’ 출시

악당 4개 임플란트로 자연치 저작효율 재현… 치료기간 단축 및 재제작 용이

코잔이 최근 임플란트 기반 고정성 하이브리드 덴처 ‘MAGIC-4’를 출시했다.

‘MAGIC-4’는 자연치의 저작효율성을 최대 90% 재현하는 CAD/CAM 덴처시스템이다. 악당 최소 4개 임플란트만으로 보철이 가능하고, 식립위치나 각도에 제한이 없다.

또 임플란트와 보철물을 연결해주는 Bar Attachment가 T자 형태로 돼 있어 Bone Graft, Multi Unit Abutment 등이 불필요하고, 골이 좋은 위치에 식립이 가능하다.

게다가 임플란트 고정형 틀니이기 때문에 환자 편의성이 높다. 잘 빠지지 않고, 탈착해야 하는 불편함이 없다. 뿐만 아니라 고정형이기 때문에 자연치의 80~90% 수준으로 저작효율이 높고, 입천장을 덮지 않기 때문에 음식 맛을 잘 느끼면서 발음 개선 효과도 있다.

아울러 일반 덴처 대비 치료기간을 단축시켜준다. 환자가 3번 내원하면 최종 덴처 장착이 가능하다. 내원 첫 날에 스캔이나 인상채득을 하고, 둘째 날에 시적 및 임시보철 장착, 마지막 날에 최종 보철물을 장착하면 모든 치료과정이 끝난다.

‘MAGIC-4’는 디지털 백업 시스템으로 재제작이 용이하다. 모든 환자들의 데이터가 안전하게 DB화돼 서버에 관리되며, 덴처 파손이나 분실 시 동일한 장치물을 밀링머신과 3D프린터를 활용해 손쉽게 재제작할 수 있다.

구강관리도 용이하다. 상하 각각 4개의 스크류를 분리해 위생관리를 위한 체크업을 하면 되고, 칫솔이나 틀니 세정제 사용 없이 구강세정기 등으로 관리하면 된다.

코잔 관계자는 “‘MAGIC-4’는 일반 덴처에 비해 심미적인 장점 외에도 잇몸에서 빠지거나 저작 시 통증을 유발하는 요소들을 최소화 한 장점이 있다”며 “특히 입천장을 개방할 수 있어 편안하고, 음식 맛을 잘 느끼게 되면서 식습관 개선에도 크게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