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선거 출마 기자간담회, 바이스 2명 현직 임원… “역동적인 리더로서 민생 회무 최우선 총력”

내년 3월 10일 치러지는 제31대 대한치과의사협회장 선거전이 본격 시작됐다.

첫 공식 출마 선언자는 이상훈 1인 1개소법 사수 및 의료영리화 저지 특별위원회 위원장이다.

이 예비후보는 12일 치과의사회관에서 치협회장 선거 출마 기자간담회를 갖고, 공식 출마를 선언했다.

이날 자리에서 이 예비후보는 “치협회장 선거 사상 최초로 세 번째 협회장 출마를 선언한다”며 “그동안 보여드렸던 것처럼 앞으로 치과계와 회원들이 원하는 것이라면 좌고우면하지 않고 불도저처럼 강력히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이 예비후보는 ‘역동적인 리더’로서 치과의사의 살림살이를 적극 챙기는 ‘민생 회무’에 힘쓸 것을 피력했다.

이 예비후보는 “원가에 못 미치는 건강보험수가, 극심한 보조인력 구인난, 과중한 세무 및 노무 문제 등으로 개원환경이 악화되고 있다. 더군다나 불법네트워크치과 등으로 국민건강에 대한 폐해가 늘어나면서 치과의사들의 대국민 신뢰도는 점점 추락해가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이제는 대접받는 사진찍기 리더십보다 치과계를 위해 몸을 불사르는 강력한 희생의 리더십이 필요하다. 또 과시용 보여주기식 행사보다 도탄에 빠진 치과의사들의 살림살이부터 챙기는 민생 회무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예비후보는 “이제 의사협회, 한의사협회처럼 40대 수장까지는 아니더라도 위기의 치과계도 역동적인 리더가 필요한 시기”라며 “패기 넘치고 정륜까지 갖춘 저에게 기회를 달라. 치과계를 멋지게 잘 이끌어갈 충분한 준비가 돼 있다”고 자부했다.

그렇기에 이 예비후보는 지난 10년간 치과의사들이 결성한 자발적인 조직에서 일반 치과의사들과 소통하고 그들과 부대끼며 개혁을 위해 싸웠던 경험들을 타 예비후보들과 차별화된 점으로 꼽았다.

이 예비후보는 “10년간 3만 치과의사들의 고뇌와 아픔을 대변하며 치과계 변화와 개혁을 위해 쉴 틈 없이 숨 가쁘게 달려왔다. 극심한 스트레스로 한 쪽 눈의 시력이 악화됐지만, 수십 건의 소송전을 불사하며 기업형 불법네트워크치과와 전쟁을 벌여왔고, 협회장 직선제 쟁취를 위해 삭발투혼을 감행했다. 더불어 올바른 치과전문의제 확립, 통합치과전문의 사수운동 등 치과계를 위해 이 한 몸 바쳐왔다”고 피력했다.

덧붙여 이 예비후보는 “민초 치과의사들의 대변자 역할을 하면서 분회, 지부를 거치며 밑바닥 회무를 착실히 익혀왔다”며 “특히 지난 3년 동안 1인 1개소법 사수 특위 위원장으로서의 경험은 스스로 부족했던 점을 보완하며 성장하는 계기가 됐다”고 강조했다.

내년 치협회장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있는 이상훈 위원장

대표 공약으로는 ▲1인 1개소법 보완입법 관철 ▲치과의사 민생문제 해결 ▲분열된 치과계 대화합 ▲치과계 유관단체와 협력 ▲치과의사 위상 확립 등을 내세웠다.

이 예비후보는 “1428일동안 1인 1개소법 사수운동의 선봉에 섰고 합헌을 이뤄냈다. 이제 보완입법을 관철시켜 의료정의를 당당히 지켜내겠다. 또 보조인력 문제와 건강보험수가 현실화 등 치과의사의 민생문제 해결을 임기 내 최우선 중점과제로 삼겠다”며 “지난 선거의 최대 피해당사자로서 선거 후 분열된 치과계를 탕평책으로 다시 대화합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이 예비후보는 “치과계 맏형으로서 치과기공사협회, 치과위생사협회, 치과의료기기산업협회 등과 치과계 발전 및 상생을 위해 적극 협력하겠다”며 “마지막으로 치과계의 낡은 관행들을 과감히 개혁하고, 치과의사들의 삶의 질과 자존심을 회복해 당당히 존중받는 치과의사의 위상을 확립하겠다”고 밝혔다.

관심이 주목되는 바이스와 관련해선 이 예비후보는 “최소 2명은 기존에 회무를 했던 현직 임원과 함께할 예정이며, 개혁성향이 맞는 사람도 고려하고 있다”면서 말을 아꼈다.

이번 출마에 앞서 약 2년 전, 이 예비후보는 건강상의 이유로 앞으로의 치협회장 선거에 불출마를 선언한 바 있다.

이에 대한 질의에 이 예비후보는 “한 쪽 눈의 시력이 악화되고, 스트레스로 치과를 운영해야 하는 생업까지 지장 받는 상황에 이르러 가족들이 많이 반대했었다. 그리고 몸을 던져 열심히 해왔으나 치과계가 정치판처럼 되어가는 모습에 회의감을 느꼈었다”며 “그런데 지지자들이 치과의 잘못된 점을 누가 지적하고 바로잡겠느냐는 간절한 얘기들이 있었고, 치과계 멘토들도 치과계를 깨끗이 청소한다고 나섰으면 치과계 판이 더럽다고 퇴장할 것이 아니라 쓰레기 더미 속으로 들어가야 한다면서 다시 생각해보라는 조언이 마음을 움직였다. 결과적으로 다시 출마 선언하게 된 것에 대해선 사과드린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