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계 커뮤니케이션 허브 ‘덴올’ 이달 22일 개국

오스템, 인터넷방송 ‘덴올’ 10개 프로그램으로 스타트… 교육, 정보, 소통 섹션 구성

오스템임플란트(대표이사 엄태관)가 이달 22일 인터넷방송 ‘덴올’을 개국한다.

덴올은 치과계 다양한 정보와 즐거움을 담은 영상콘텐츠를 통해 고객에게 유익함과 소통의 장을 제공하고, 치과업계 커뮤니케이션 허브로서의 역할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교육, 정보, 소통 세 가지 분야로 섹션을 나눠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먼저 ‘교육’ 분야 주요 프로그램은 마스터코스, 주제심화, 수요세미나다. ‘마스터코스’는 2018년부터 국내‧외에서 시작, 분야별 최고 연자들이 디렉터로 나서 임플란트 기초, 수술심화, 보철심화 과정으로 구분해 강의를 펼치고 있다.

오스템은 이번 덴올 개국을 통해 각 코스들을 동영상 강의로 제공, 언제 어디서나 시청해 임상의들의 술기를 업그레이드 시킨다는 취지다.

‘주제심화’는 치의학 중 최근 이슈를 심도 깊게 다뤄 치과의사들의 지적 호기심을 해결해주는 프로그램이다. 다양한 논문과 연구자료 등을 고품질의 그래픽과 3D이미지를 활용해 임상의들이 이해하기 쉽도록 할 예정이다.

‘수요세미나’는 매일 수요일 오후 8시에 진행되는 라이브 임상강연이다. 이론과 실습 바탕의 임상강의가 진행되고, 카카오톡 채널 ‘덴올TV’를 통한 실시간 Q&A로 시청자들과 소통하는 것이 목표다.

또한 ‘정보’ 분야는 쟁점토론, 성공경영, 뉴스, 덴탈인포로 구성됐다. ‘쟁점토론’은 치과치료에 대해 임상의들이 서로 다른 견해를 놓고 벌이는 토론의 장이다. 출연자들은 학술 자료부터 본인의 임상 케이스까지 활용해 치과계 이슈에 대해 해답을 제시할 예정이다.

‘성공경영’은 현재 개원의들이 고민하고 있는 성공적인 치과 운영과 경영 전략을 다룬다. 커뮤니케이션, 보험, 세무회계, 노무, 법률, 인테리어 등 6개 항목으로 구성, 각 섹션에서는 환자와 소통하고 신뢰를 쌓는 방법부터 다양한 경영 전략까지 제시한다.

‘뉴스’ 프로그램은 매일 주요 치과계 이슈를 신속하게 전달함으로써 새롭고 중요한 정보 전달자 역할을 맡는다.

‘덴탈인포’는 치과재료부터 유니트체어 등 치과에서 필요한 다양한 제품에 대해 치과인의 이해를 돕기 위한 치과전문상품 정보제공 콘텐츠다.

아울러 오스템은 시청자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해 치과계 커뮤니케이션 허브 역할을 할 계획이다.

‘덴올초대석’은 대한민국 최초 치과인 토크쇼 콘셉트로, 취미부터 봉사활동까지 치과인들이 특별한 경험과 생각을 나누는 시간으로 기획됐다.

‘열린공간 시청자 참여’는 치과인이 만드는 셀프비디오 콘셉트로, 치과임상 팁부터 일상생활, 취미, 여행 등 소소한 정보까지 제보를 받아 소개하는 형태로 진행된다.

치과인 모두 주인공이 되는 퀴즈쇼 ‘치과골든벨’은 치과계 종사자 및 치과대학 학생들 대상으로 일반상식과 치과강식 퀴즈를 풀어나가는 프로그램이다.

오스템 관계자는 “덴올은 치과인들에게 소통의 장을 제공함으로써 명실상부한 치과업계 커뮤니케이션 허브 역할을 할 것”이라며 “모든 치과인들의 정보가 방송될 수 있도록 인사동정, 보고, 학술행사 정보 등 제보를 받고 있으니 많은 관심 바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