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OMI 수장 ‘바통 터치’… 장명진 신임회장 2년간 이끈다

구영 회장(좌)과 장명진 신임회장(우)

14일 정기총회 개최… 차기회장에 김성균 교수 선출, 첫 우수논문연구자상 박지만 교수

대한구강악안면임플란트학회 장명진 신임회장이 앞으로 2년간 KAOMI를 이끈다.

KAOMI는 지난 14일 한국과학기술회관 5층 학회 사무실에서 ‘제27차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총회에서 구영 회장은 “KAOMI가 임플란트 학문의 지식공유와 교유(交遊)의 장이 되도록 지난 2년간 쉼 없이 달려왔다. 그 결과, 오랫동안 준비했던 학회지 학진 등재, 회원들을 위한 임플란트 찾아주기 서비스 500례 돌파, 우수논문연구자상 제정 및 국제교류 확대 등 성과를 이뤘다”며 “이는 학문적 열정으로 하나가 된 전 임원 및 회원들의 노력과 열정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전했다.

이어 장명진 신임회장은 “1994년 학회설립 이후 30여 년간 어려운 여건 속에서 학회 성장의 토대를 마련한 선배들의 뜻을 잘 이어받겠다”며 “진취적이고 열정적인 새 집행부를 구성해 내부역량을 결집하고, 오랫동안 지속 발전할 수 있는 학회를 만들어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한 2014~2016, 2016~2018 임기의 발자취가 기록된 연보를 편찬해 당시 회장을 역임했던 허성주 명예회장과 여환호 직전회장에게 증정했다.

구 회장은 “연보는 학회의 발자취를 가감 없는 기록으로 남김으로써 과거를 거울삼아 현재를 현명하게 판단하고, 미래를 앞서 준비하기 위한 것”이라며 연보 편찬 의의를 밝혔다.

아울러 2020~2022 회기 차기회장에는 지난 2월 22일 진행된 차기회장 추천단 회의에서 추천된 김성균(서울대치의학대학원 치과보철학교실) 교수가 선출됐다.

KAOMI가 처음 제정한 우수논문연구자상 초대 수상자로는 박지만(연세치대 보철과학교실) 교수가 선정돼 상장과 부상을 수여했으며, 마지막 안건인 2020년 사업계획 및 예산안은 원안대로 승인됐다.

한편 3월 14~15일 개최키로 했던 KAOMI 국제종합학술대회 ‘iAO2020’은 코로나19 여파로 연기돼 6월 20~21일 세종대 광개토관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차기회장에 선출된 김성균 교수(우)

‘KAOMI 우수논문연구자상’ 초대 수상자 박지만 교수(우)

지난 14일 KAOMI 정기총회 참석자 단체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