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치과의사회, 구영 신임회장 선출

구영 교수

최성호 의장‧주성숙 부의장 신임 의장단 맡아… 수련과정 통합추진 촉구안 상정키로

공직치과의사회 신임회장에 구영 수석부회장이 선출됐다.

지난 20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개최된 공직치과의사회 제49차 정기대의원총회는 코로나19 확산방지차 대의원 49명 중 27명 동의하에 서면결의로 진행됐다.

이번 총회에서는 제20대 신임회장을 비롯해 새 임원진을 선출했다. 대의원 32명의 동의로 구영 수석부회장이 신임회장에 선출됐으며, 임기는 4월 1일부터다.

또한 신임 의장단에는 최성호 현 회장이 의장, 주성숙 현 부의장이 부의장을 맡으며, 감사단에는 강병철‧한상선 교수가 선출됐다.

안건 심의에서는 제48차 정기대의원총회 회의록 검토, 대한치과의사협회 정기대의원총회 공직지부 상정의안, 2020년도 사업계획 및 예산안이 상정된 가운데 대의원 35명 동의로 통과됐다.

치협 정기대의원총회에는 ▲한국치의학융합산업연구원 설립추진 재촉구의 건 ▲각 수련과정(인턴과정) 통합추진 촉구의 건을 상정키로 했다.

시상식에서는 김영호(아주대) 교수, 김백일(연세대) 교수, 박영석(서울대) 교수, 최성철(연세대) 교수, 이승렬 전 대한치과대학병원 전공의협의회장이 대한치과의사협회장 표창패를 수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