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치, 홍순호 의장‧안영재 부의장 선출… 외부감사 도입 가결

첫 비대면 총회, 201명 중 189명 참여… 감사단에 한정우‧한재범‧김재호 회원 선출

서울시치과의사회(회장 이상복)가 지난 21일 제69차 정기대의원총회를 개최하고, 신임의장단에 홍순호 의장, 안영재 부의장을 선출했다. 또 한정우, 한재범, 김재호 회원을 신임감사단으로 선출했다.

이번 총회는 코로나19 사태로 확산방지차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 가운데 의장단, 현직 임원, 신임회장단 당선인, 서울 25개구회장 등 최소 인원만 참석했다.

서치는 사상 처음으로 진행되는 비대면 총회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대의원 의견 개진과 토론을 위한 토론방을 지난 19일 운영했다.

지난 20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K-voting을 이용한 의장‧감사단 선거에는 196명(97.5%)이 참여, 총회 당일인 21일 각종 승인 및 안건 의결에는 189명(94%)이 참여했다. 덴올TV를 통한 중계에는 277명이 접속한 것으로 확인됐다.

의장‧감사단 선거는 지난 12일 공천위원회 결과에 따라 후보 등록이 이뤄졌고, 대의원 201명 중 196명이 참여해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다. 의장단 선거에서는 104표를 획득한 홍순호 대의원이 의장, 92표를 얻은 안영재 대의원이 부의장으로 선출됐다.

감사단 선거에서는 4명의 후보 중 다득표 순으로 한정우, 한재범, 김재호 회원이 선출됐다.

신임 의장단과 감사단

이어진 안건토의에서는 토론방을 통해 의견교환을 마친 회칙개정안 1건과 일반의안 17건에 대해 21일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까지 사전 의결이 이뤄졌고, 현장에서 실시간으로 안건별 개표가 진행됐다.

먼저 동대문구회가 상정한 ‘서울지부 부회장(임명직) 1인 증원을 위한 회칙개정(안)’은 출석 대의원 189명 중 80명 찬성, 107명 반대로 부결됐다.

또 다른 안건인 ‘치협 외부감사의 건’(마포구)은 136명(71.9%) 찬성, ‘서울지부 외부감사 도입 요구 건’은 102명(53.9%) 찬성, ‘치협 상근보험부회장 임기 5년 설정 및 보장 건의의 건’(강북구)과 ‘치협 대의원총회 기명투표에 관한 건’(마포구)은 각각 158명, 136명 찬성으로 모두 통과됐다.

이날 총회에서는 13건의 치협 및 서치 집행부 촉구안이 처리됐다. 5개 구회에서 공통 발의한 ‘구인난 해결을 위한 정책 수립 촉구의 건’을 비롯해 ▲치과주치의사업 수가 현실화(구로구) ▲구강검진 시 파노라마 항목 포함(구로구) ▲스케일링 보험화 연령확대 촉구 등의 건이 통과됐으며, ▲의료폐기물 처리업체 간의 담합 등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책 촉구(도봉구) ▲치과전문의 시험 전형료 내역 공개 및 사용처에 대한 대책 마련(마포구) 등의 안건도 처리됐다.

시상식은 비대면 총회로 축소 진행된 만큼 ‘제28회 서울시치과의사회 대상’과 ‘제18회 서울시치과의사회 치과의료봉사상’만 진행됐다.

대상의 영예는 서치 제35대 회장을 역임한 정철민 회원에게 돌아갔다. 정철민 회원은 구회임원 및 경희치대 동창회장 등을 역임하며 치과계 발전에 이바지했다.

서울시치과의사회 대상을 수상한 정철민 회원(가운데)

오스템임플란트가 후원하는 치과의료봉사상은 송파구치과의사회 진료봉사팀 송정회(회장 신동렬)가 이름을 빛냈다. 현재 송파구회 회원 13명이 활동 중인 송정회는 지난 2010년 창단해 10년 동안 관내 거주 중증 장애인 및 기초생활수급 장애인을 대상으로 따뜻한 의술을 펼쳐왔다.

이상복 회장은 “그동안 37대 집행부에 지지와 성원을 보내준 회원들에게 감사하다. 지난 3년간 최우선 과제 중 하나였던 대회원 및 대시민 소통 강화에 의미있는 결실을 맺을 수 있었다”고 전했다.

김민겸 회장 당선인은 “대의원총회에 상정된 다양한 안건과 대의원들의 소중한 의견을 가슴에 새기고, 새로운 회무를 추진하는 기준으로 삼겠다”며 “3년간 수고해 준 37대 집행부에 감사와 존경의 인사를 전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