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젠, 코로나19 예방차 전 치과 방역 및 소독액 지원

소독액 및 감미료 스프레이 무상 배포… 사전 예약 통해 방역서비스 진행

메가젠임플란트(대표 박광범)가 3월 초부터 진행하고 있는 개원가 방역 서비스를 전 치과계로 확장한다.

코로나19 감염 확진자가 증가함에 따라 치과계가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메가젠은 치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고 치과 내 방역을 위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메가젠은 지난주까지 1500개 치과에 약 1만개의 HOCL 소독액을 배포했다. HOCL은 인체에 무해하면서 멸균효과가 우수한 소독액으로 치과 내 손잡이, 탁자, 버튼, 체어시트 등을 소독해 교차감염을 예방할 수 있다.

또한 방제방역 전용 연무 방역기를 도입해 치과 방역서비스도 진행하고 있다. 사전 예약을 통해 치과 오픈 전, 진료시간, 진료 이후 시간 등 환자가 없는 시간에 치과 내 전체를 소독하고 있으며, 이후에는 소독을 마쳤다는 스티커를 부착해 환자가 치과에서 안심할 수 있도록 배려하고 있다.

이와 함께 메가젠은 감미료 스프레이를 무상 배포하고 있다. 코로나 바이러스는 대부분 코 점막과 인후부에 제일 먼저 안착하는데 이 경우 구강 내 소독제가 예방이 도움이 될 수 있다.

메가젠에 따르면, 치과에서 사용하는 클로르헥시딘보다 포비돈 요오드 희석액이 더 효과적이며, 원액을 희석해 직접 만들 수 있는 감미료를 요청한 치과에 발송하고 있다.

이 밖에도 치과계 가족의 면역력 강화를 위해 비타민D 제제인 메가세움 포르테를 저렴하게 공급하고 있다.

메가젠 박광범 대표는 “치과인들의 안전에 도움이 되고자 하는 마음에서 치과 방역 및 소독액 지원을 하고 있다”며 “하루빨리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되길 바란다. 메가젠도 힘이 닿는 데까지 최선을 다해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