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위협 종합학술대회 7월 4~5일 개최… ‘위기를 넘어 희망으로!’

안전과 감염예방 최우선 준비 만전… 18일 등록 오픈, 업체 세미나도 보수교육점수 인정

대한치과위생사협회(협회장 임춘희)는 7월 4~5일 스위스 그랜드호텔에서 개최하는 ‘창립 43주년 기념 제42회 종합학술대회 및 KDHEX, 제20회 치과위생사의 날’이 두 달 앞으로 다가왔다.

코로나19 사태로 치과계 주요 행사들이 연기되는 상황 속에 치위협은 생활방역 단계로 들어선 흐름과 정부 기조를 감안해 올해 학술대회를 정상적으로 진행키로 했다.

치위협은 올해 슬로건을 ‘위기를 넘어 희망으로! 국민과 함께 치과위생사!’로 정하고, 안전과 감염 예방을 최우선으로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치위협은 강연장과 전시장 수시 소독 및 방역작업은 물론, 열화상 카메라와 체온계를 배치해 안전한 환경을 조성키로 했다. 이와 함께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 방역용품을 확보해 제공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학술 강연에는 최근 코로나19 사태를 감안해 시의성 있는 관련 주제들을 편성할 예정이다. 특히 치과 임상현장 특성상 감염위험이 높은 점을 감안해 임상에 적용할 수 있는 감염관리 지식과 노하우를 중점적으로 소개한다.

여기에 지난 사이버 보수교육 설문조사에서 회원들의 요청이 많았던 보험청구, 전문역량강화 등 강연도 편성한다.

특히 2021년 면허신고부터 필수과목 이수자만 신고가 가능하도록 보수교육에 변경사항이 있었기 때문에 이에 맞춰 감염관리에 더해 의료윤리 강연까지 준비될 예정이다.

참가 등록은 이달 18일부터 6월 5일까지다. 등록비는 면허를 소지한 치과위생사의 경우 4평점(2개 강연 이수)에 11만원, 8평점(4개 강연 이수)에 22만원이다. 치위협 등록 정회원은 각각 7만원, 14만원이 적용된다.

예년과 달리 올해 종합학술대회에서는 학술 강연뿐만 아니라 업체 세미나로도 보수교육평점(최대 2점)을 인정받을 수 있게 됐다.

치위협은 참가 업체와의 협의를 통해 제품 소개와 사용법, 치과계 트렌드 등 임상현장에서 필요한 정보들을 익힐 수 있는 세미나를 마련해 정보의 다양성과 효율성을 추구한다는 계획이다.

KDHEX 참가 업체들의 전시 부스 신청은 지난달 29일부터 시작돼 접수 진행 중이다. 사전 신청 마감은 6월 12일까지이며, 조기 신청 업체에는 부스비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최종 마감은 6월 26일까지다.

치위협 박정란 부회장은 “대규모 인원이 모이는 행사인 만큼 참가자들의 안전과 감염예방을 위해 만반의 준비를 갖출 것”이라며 “코로나19로 사회와 치과계가 침체돼 있지만 안전하고 한층 더 발전된 학술대회를 통해 새로운 바람이 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