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치의학대학원, 치의학교육 수출 큰 걸음 시작

2022년 개학 100주년 준비상황 및 학교 성과 알려

서울대학교 치의학대학원(원장 한중석)은 지난 11일 기자 간담회를 열고, 그동안의 학교 성과와 개학 100주년 준비상황을 알리는 시간을 가졌다.

먼저 치의학이 서울대에서 ‘10개의 학문분야의 세계 10위권 진입’을 목표로 우수한 연구역량과 잠재력을 지년 학문분야를 선정해 지원 육성하는 대학의 핵심 중점 사업인 ‘SNU 10-10 프로젝트’의 우수학문분야 (총 7개)로 선정됐다.

또한 산업통상자원부 지원 ‘의료기기 사업화 촉진 사업’을 참여기관으로 수주했으며, 그 세부사업으로 치과의료기기와 의료교육의 패키지화를 주관해 산학병연 협력의 모델을 제시하는 동시에 대한민국 치의학교육 수출의 큰 걸음을 시작했다.

내부적으로는 학생들에게 최첨단 디지털 치의학교육을 위해 2018년 이후 대학 내 디지털 치의학 전용교육실을 마련하고, 2020년 임상전단계 실습이 가능한 디지털 실습실을 구축했다.

이와 함께 학생들이 직접 환자를 디지털 진료기기로 치료하는 경험을 갖출 수 있도록 서울대 치과병원 1층 원내생 진료실에 디지털 Zone을 구축해 교육의 내실을 기했다.

마지막으로 현재 건물령 50년의 본관동 증개축 사업 실시에 대한 승인을 받아 학문후속세대에게 최상의 교육을 제공할 수 있는 환경개선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한중석 원장은 “서울대 치의학대학원은 2022년 개학 100주년을 맞이해 교수, 학생, 동문 및 교직원이 혼연일체가 돼 대한민국 치의학교육의 새로운 백년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