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협, 치과계 현안 해결 위해 복지부와 소통

23일, 이상훈 협회장 및 임원진 복지부 방문… 보조인력난‧치과의사 과잉 등 해결에 협조 당부

대한치과의사협회 이상훈 협회장 및 임원진이 지난 23일 보건복지부를 방문, 치과계 현안 해결에 협조를 당부했다.

이날 이상훈 협회장, 김홍석 부회장, 최치원 총무이사, 김용식 치무이사는 복지부 구강정책과를 찾아 노홍인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 나성웅 건강정책국장, 장재원 구강정책과장 및 구강정책과 담당직원들과 만나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이상훈 협회장은 “치과계 여러 현안 중 특히 치과계 보조인력 구인난 문제는 환자 진료에 영향을 줄 만큼 심각한 상황”이라며 “이에 치협은 현재 미국과 유럽, 캐나다 등에서 시행되고 있는 덴탈어시스턴트 제도를 국내 실정에 맞게 수정 도입하고, 관련 교육을 통해 인력풀을 극대화 할 수 있는 방안 등을 구체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덧붙여 이 협회장은 “앞으로 치과계 보조인력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구체적인 방안 마련을 위해 복지부의 많은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이 협회장은 치과의사 인력 과잉 등 치과계 현안들에 대해 설명하며, 산적한 현안 해결을 위해 복지부와의 긴밀한 협력을 강조했다.

이에 나성웅 복지부 건강정책국장은 “코로나19 방역에 치과계가 적극 동참해줘 감사하다”며 “차후로도 치과계와 협조할 부분이 많을 것으로 생각한다. 평소에 자주 현안들에 대해 함께 의논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