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정학회가 진행한 '바른이의 날, 미소리본캠페인'에서 교정치과의사가 어린이 구강검진을 하고 있는 모습

7월 한 달간 라디오서 진행… 학회 홈페이지 교정치과 검색 ‘위치기반’으로 개편

대한치과교정학회(회장 김경호)가 7월 1일부터 한 달간 공중파라디오 방송을 통해 대국민캠페인을 전개한다.

‘7세에 치아교정검진을 교정치과의사에게 받으세요!’를 캐치프레이즈로 마련된 이번 캠페인은 교정학회가 매년 실시해 온 ‘바른이의 날, 미소리본캠페인’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교정학회 측은 “만 7세에 생애최초 교정검진을 교정치과의사에게 받으면 골격성 부정교합 여부뿐만 아니라 과잉치, 영구치 선천결손과 치아 맹출장애 등을 조기에 진단하고, 차단 및 예방교정을 통해 차후 진단 및 치료를 받지 않았을 때 발생하는 복잡한 문제를 단순화해 치료할 수 있다”며 “이를 통해 환자는 복잡한 교정문제로 진행되는 것을 방지할 수 있고, 타과와 중복되는 교정을 피함으로써 시간적, 경제적으로 이점이 있다”고 이번 캠페인의 취지를 설명했다.

맹출 방향이 잘못된 송곳니가 앞니뿌리를 흡수시키고 있다. 이러한 문제를 모르고 방치 시 심각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이에 따라 7세에 치아교정검진을 통해 이러한 문제뿐만 아니라 골격성장의 문제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교정학회는 환자들이 편리하게 교정치과 정보를 접할 수 있도록 학회 홈페이지에서 ‘학회 회원찾기’ 페이지를 ‘지도기반 회원정보 알림사이트’로 개편했다.

이번 캠페인과 함께 국민들에게 ‘교정학회 홈페이지에서 가까운 교정치과의사를 찾아보세요’를 캐치프레이즈로 제시함으로써 환자들이 가까운 교정치과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한 것이다.

김경호 회장은 “만 7세는 학교생활을 시작하는 사회적 발전의 시기면서 동시에 얼굴과 턱의 성장, 치열의 발육에서도 중요한 시기”라며 “이 시기의 시의적절한 교정검진을 통한 조기 교정 치료는 더 큰 부정교합을 예방하고, 발치와 수술 가능성을 낮추며, 올바른 구강위생관리 습관을 기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김 회장은 “앞으로 교정학회는 7세 조기교정검진의 중요성을 꾸준히 홍보해 3대 구강병인 부정교합에 대한 국민들의 올바른 인식과 적절한 치료의 혜택을 알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