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설명 : (왼쪽부터) 장재완 부회장, 고영인 의원, 이상훈 협회장, 홍수연 부회장

지난달 30일, 국회 보건복지위 고영인‧최혜영 의원과 면담 가져

대한치과의사협회(협회장 이상훈)가 치과계 숙원과제인 보조인력난과 국립치의학연구원 설립 해결을 위해 본격적으로 나섰다.

치협 이상훈 협회장과 장재완‧홍수연 부회장은 지난달 30일 국회의원회관을 방문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고영인 의원, 최혜영 의원과 면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치협은 한국형 덴탈 어시스턴트(DA) 제도와 치의학연구원 설립 등 31대 집행부 주요 현안을 설명하며 협조를 당부했다.

이 협회장은 “3만여 회원들이 한 목소리로 보조인력난 해결을 호소하고 있다”며 “미국, 캐나다, 호주 등 해외 사례처럼 덴탈 어시스턴트 제도를 도입하되, 국내 실정에 맞는 한국형 덴탈 어시스턴트 제도의 법제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가 전체로 봐도 우리 실정에 맞는 한국형 덴탈 어시스턴트 제도를 도입할 경우 치과 한 곳당 2, 3명만 고용해도 몇 만개의 일자리가 생길 정도로 일자리 창출 효과가 좋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치의학연구원 설립과 관련해선 이 협회장은 “현재 치과 임플란트의 경우 전체 의료기기 시장 중 단일품목 생산액 1위, 수출품목 2위를 차지하고, 매년 수출액이 약 20% 성장하고 있다”며 “그만큼 치과 기자재산업의 시장 규모가 크고 전 세계로 수출하고 있지만, 치의학연구원이 없다 보니 치과산업발전에 대한 통일적 지원과 정책이 부족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덧붙여 이 협회장은 “이제 한국 치과 의료는 세계 최고 수준인데 치과산업이나 치의학에 대한 체계적 연구가 이뤄질 컨트롤 타워가 수십 년째 전무한 상황”이라며 “규모보다 일단 설립 자체가 중요하다. 이번 21대 국회에서는 꼭 설립 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관심을 가져 달라”고 밝혔다.

이에 고영인 의원은 “치과계 주요 현안들에 대한 이해를 넓혔다”며 “추진하는데 있어 필요한 부분들에 대해 같이 고민해 나가자”고 제언했다.

최혜영 의원은 “치의학연구원을 설립하더라도 휠체어 타신 분들이 치과 진료를 원활하게 받을 수 있도록 치과 접근성에도 꼭 신경을 써 달라”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한편, 이날 이상훈 협회장과 장재완‧홍수연 부회장은 조원준 더불어민주당 보건복지 전문위원도 만나 치과계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