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치대 방문

이상훈 협회장, 서울‧연세‧경희치대 방문… 효율적 교육 운영 위한 개선사항 살펴

대한치과의사협회 이상훈 협회장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교육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기 위해 서울대 치의학대학원과 연세대 치과대학, 경희대 치과대학을 잇따라 방문했다.

이 협회장의 이번 방문은 코로나19 사태로 보수교육, 대학교육 등 치과계 교육 전반이 비대면으로 진행됨에 따라 효율적인 교육 운영을 위한 제도적 개선사항을 살피기 위해 이뤄졌다.

먼저 지난 14일 이 협회장은 홍수연 부회장과 함께 서울대 치의학대학원을 방문해 한중석 원장, 설양조 교무부원장, 박영석 학생부원장과 대담했다.

이날 이 협회장은 “치협은 최근 온라인 보수교육 점수를 4점으로 상향하고, 온라인 보수 교육 운영 기준을 마련하는 등 코로나19에 대비한 언택트 교육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학교와 협회가 기술 및 제도적 지원 등 서로 협력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에 한중석 원장은 “본격적으로 임상 실습을 시작하는 3, 4학년 학생들이 케이스를 못 채우는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한꺼번에 많은 일정을 소화하느라 부담이 따르는 상황”이라며 “다만 온라인 교육은 플랫폼이 구축돼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 향후 이를 활용한 치의학 교육 콘텐츠 수출도 구상 중”이라고 답했다.

서울대 치의학대학원 방문

16일, 연세치대를 방문한 이 협회장과 장재완 부회장은 최성호 학장, 김의성 교무부학장, 김백일 학생부학장, 안형준 구강내과학교실 교수와 만나 치대생 비대면 강의 및 실습 현황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날 자리에서 최성호 학장은 “코로나19 사태 속 교육 현안을 확인하고자 연세치대를 방문해줘 감사하다”며 “이 어려운 시기를 슬기롭게 잘 헤쳐 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 협회장은 “비대면 시대에 각 치대에서 임상 실습이 잘 이뤄지고 있는지 살피고 싶었다”면서 “앞으로도 코로나19 사태 속 치대 교육이 잘 이뤄지도록 노력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20일에는 경희치대를 찾았다. 이 협회장은 정종혁 경희치대 학장과 배아란 교무부학장, 신승일 대외협력실장을 만나 코로나19로 변화된 교육 양태와 애로사항에 대해 면담했다. 이날에는 치협 김홍석 부회장, 전양현 수련고시이사가 동행했다.

이 협회장은 국립치의학연구원 설립과 덴탈어시스던트 제도 진행 현황과 향후 계획 등을 설명한 후, “코로나19 상황에서 임상 실습이 잘 이뤄지고 문제가 없는지 알고자 찾았다”며 “국립치의학연구원과 덴탈어시스던트 이 2가지는 임기 내 성과를 낼 수 있게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정종혁 학장은 “교육은 온라인에서 진행되고 있으며, 예습이 선행돼야 하는 부분이 있어 2학기 때는 변화를 주려고 한다. 실습과 관련해선 온라인 대체가 불가해 인원을 반씩 나눠 진행하고 있다”며 “현 치협 집행부 공약에 실현가능하면서 참신한 부분이 많았던 것으로 안다. 회무에 정진해 치과계를 많이 발전시켜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경희치대 방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