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재단 장애인치과센터 더스마일치과에서 중증 장애인을 치과 진료하고 있는 모습

임대 계약 종료에 이전 준비… 장애인 편의시설 갖춘 공간 찾기에 어려움 겪어

스마일재단(이사장 김건일)이 운영하고 있는 장애인치과센터 더스마일치과(센터장 이긍호)가 한국뇌성마비복지회의 임대 계약 종료 통보로 이전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장애인치과센터 더스마일치과는 지난 2014년 11월 영등포 소재 나로센터에 개설돼 6년간 중증 장애인들의 구강건강증진을 위한 활동을 모범적으로 해 온 비영리 의료기관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긍호 센터장은 “더스마일치과에 내원하는 장애인의 85%가 중증 장애인이고, 치과진료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치과영역 중증장애인이 68%가량 된다”며 “오랜 시간에 걸쳐 행동조절을 연습해 오며 더스마일치과에 익숙해진 장애인들이 많은데, 급작스럽게 이전을 하게 돼 미안한 마음이 든다. 더구나 후원금으로 운영되고 있는 곳이다 보니 이전에 대한 부담감이 크다”고 전했다.

더스마일치과는 현재 1000여명의 장애인들이 진료를 받고 있는 곳으로 적합한 이전 장소를 찾지 못하는 경우 지속적으로 이용해온 장애인들에게도 큰 불편을 끼칠 수 있는 상황이다.

스마일재단 담당자는 “갑작스럽게 이전을 준비하려고 보니, 장애인 편의시설을 갖춘 공간을 찾기에 어려운 상황이다. 더스마일치과는 중증장애인이 주요 진료 대상이고, 장애인에게 질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하는 게 재단의 치과 설립 취지이기 때문에 최첨단 장비와 전신마취 시설까지 갖추고 있다”며 “장애인들의 행동조절에 많은 시간을 할애하기 때문에 하루 평균 6명 정도 진료를 하고 있다. 한마디로 수익이 날 수 없는 구조다. 편의시설을 갖춘 곳은 임대료 부담이 커서 매월 후원금으로 운영이 되는 더스마일치과가 이전을 결정하기 쉽지 않다”고 밝혔다.

이에 스마일재단 김건일 이사장은 “장애인들에게 많은 혜택을 전할 수 있도록 장애인 관련 단체 또는 공공 기관, 기업 대상으로 파트너십을 나눌 곳을 찾고 있다”며 “장애인치과가 입주할 수 있는 공간을 공유해주거나, 장애인 구강건강 증진 프로그램에 동참해줄 기관이 있다면 언제든지 스마일재단으로 연락을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