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위협, 11일 온라인 간담회 진행… 10명 중 7명 이직 경험, 육아휴직 약 40%에 그쳐

치과위생사 인력문제 해결을 위해선 처우개선이 우선시돼야 한다는데 의견이 모아졌다.

대한치과위생사협회(협회장 임춘희)는 치과위생사 근무환경 및 처우개선에 관한 온라인 간담회를 지난 11일 진행했다.

이번 간담회는 치과의료기관 내 치과위생사들의 근무실태와 이직‧전직 및 경력단절에 대한 원인을 분석하고, 처우개선과 장기근속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간담회에는 임춘희 협회장과 박정란 부회장, 전기하 정책이사가 자리했고 현장에 각 연차별 대표 패널로 실제 임상에서 근무하고 있는 현직 치과위생가 참석했다.

또한 코로나19를 감안해 진행됐던 만큼 온라인 화상회의 프로그램으로도 다양한 연차와 근무환경에 속해 있는 회원들이 참여해 의견을 나눴다.

치위협 전기하 정책이사는 치위협과 보건복지부에서 수행한 근무환경 실태에 대한 연구를 바탕으로 발제를 진행했다.

전 이사는 보건복지부와 협회의 연구자료를 근거로 치과위생사들의 평균 근로일은 5.2일이었으며, 초과근무의 경우에도 보건복지부 연구에 따르면 받지 못했다고 응답한 비율이 약 60%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또한 응답자 70%가 이직 경험이 있었고, 여성이 대부분인 직군의 특성에도 불구하고 육아휴직 사용이 가능하다고 답변한 비율이 약 40%에 그치는 등 치과위생사가 불안정한 고용환경에 놓여있다고 설명했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현장에 참석한 패널들과 온라인으로 함께한 회원들의 실제 근무 경험, 이직, 경력 단절, 육아‧출산 등 근무 환경과 처우에 대한 다양한 얘기들이 오고 갔다.

현장에 참석한 패널들은 ▲육아휴직‧출산휴가 등의 불분명한 운영 ▲근무 요일 선택제나 근로시간 단축, 유연근무제 등 해외 사례를 참고로 하는 근무환경 개선 ▲근무 형태 다각화를 통한 경력단절 최소화 ▲직장 내 문제 대처 방안 및 제도 활용에 대한 인식 개선 등의 다양한 의견을 개진하기도 했다.

더불어 개원가 구인난의 핵심과제는 열악한 근무환경과 처우 개선이 먼저 선행돼야 한다고 토로했다.

임춘희 협회장은 “치과위생사가 직업적 전문성에 따른 자부심을 느끼고 치과에서 장기적, 안정적으로 근속할 수 있도록 하는 환경 조성과 방안 도출이 시급한 상황”이라며 “긍정적인 근무환경 조성을 위한 다각도의 정책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치위협은 이번 간담회에서 나온 의견을 바탕으로 유관단체 및 대정부 활동을 통해 지속적으로 문제를 제기할 예정이다. 또한 비대면 정책 세미나 등을 통해 지속해서 치과위생사의 근무환경과 처우문제 개선에 관한 정책을 추진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