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TSP 시스템 개발, 치아 변색 부작용 개선… 체어 부착 디스펜서로 편의성 높여

오스템임플란트(대표 엄태관)가 치아 변색 부작용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구강 소독제 ‘오스템 클로르헥시딘액’을 출시했다.

감염예방을 위해 치과에서 사용되는 구강 소독제의 경우, 주성분인 클로르헥시딘 글루콘산염액을 장기적으로 사용 시 치아 변색을 일으키는 부작용이 있었다.

이에 오스템 의약연구소는 국내 최초로 치아 변색 방지 시스템 ‘TSP(Tooth Staining Prevention System)’를 개발해 구강 소독제 ‘오스템 클로르헥시딘액’에 적용했다. 그 결과, 기존 제품 대비 치아 변색 부작용이 32%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오스템 관계자는 “병원균 형성 억제 및 제거에 탁월한 클로르헥시딘을 주성분으로 사용했지만 변색 부작용은 적어 구강 소독용으로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며 “구강 소독제의 Non-Staining 시대가 열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감미제를 함유해 기존 구강 소독제의 쓴맛과 향을 없애 사용 만족도가 높으며, 체어에 부착 가능한 디스펜서를 함께 출시해 체어에서 수술 전후 환자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편의성을 높였다.

게다가 사용법도 간단하다. 수술 전부터 수술 후 10일까지 1일 2회 15ml씩 사용하면 구강 내 소독을 간편하게 할 수 있다.

오스템은 구강 소독제 ‘클로르헥시딘액’에 이어 구강 청결제 ‘쿨제로 가글’ 출시도 앞두고 있다.

‘쿨제로 가글’은 알코올이 함유돼 있지 않아 수술 후 예민해진 구강을 자극 없이 관리할 수 있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수술 전부터 수술 후 10일까지 구강 소독제 ‘클로르헥시딘액’, 수술 후 10일 이후부터 한 달간 ‘쿨제로 가글’, 그 이후에는 ‘쿨가글’을 사용하면 효과적으로 구강관리를 할 수 있다.

오스템 관계자는 “클로르헥시딘액과 쿨제로 가글 출시로 수술 전부터 일상생활까지 사용 가능한 구강 관리제 풀 라인업을 구축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치과의사의 편리한 진료와 환자의 효과적인 치료를 돕는 구강 케어 및 의약품 라인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