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서울대치과병원 치과보존과 송윤정 교수(좌), 조낙연 교수(우)

치아와 잇몸 사이 V자 모양 홈 생겨… 방치하면 신경 노출돼 근관치료 해야 할 수도

차가운 물이나 음료를 마시다가 갑자기 치아가 시린 느낌을 받을 때가 있다.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던 시린 증상은 갈수록 심해져서 결국 치과를 찾게 된다.

잇몸 위로 노출된 치아는 법랑질이라는 단단한 조직이 감싸고 있고, 잇몸 아래쪽과 치아 내부는 상아질이라는 미세한 관(상아세관)들의 집합체로 구성돼 있다.

이 미세한 관은 액체로 차 있어 외부의 온도나 압력 등의 자극을 상아질 내부에 분포하고 있는 신경으로 빠르게 전달한다.

결과적으로 상아질이 노출되면 외부 자극에 민감해지면서 다양한 통증을 유발하는데 이를 ‘시리다’고 표현하게 된다.

치아가 시린 원인은 다양하지만 대개 ‘치경부 마모증’이 원인인 경우가 많다. 치경부 마모증은 치아 목 부분(치경부)에 해당하는 치아와 잇몸이 만나는 경계 부분에 V자 모양으로 홈이 생기는 증상이다.

치아의 가장 바깥부분인 법랑질이 마모되는 초기에는 증상이 미미하다가 홈이 깊어지면서 상아질이 외부로 노출되며 치아가 냉온자극에 민감해진다. 이때 이가 시린 증상을 경험하게 된다.

○ 치아와 잇몸 사이에 홈이 생기는 이유는?

– 좌우로만 움직이는 칫솔질, 치아에 과도한 힘을 가하는 습관, 치아가 산(Acid)과 자주 접촉하는 경우

치경부 마모증은 일반적으로 이물질과 치아의 기계적 접촉에 의해 치아의 가장 단단한 부분인 법랑질이 마모되면서 발생한다. 발생원인은 크게 3가지로 볼 수 있다.

첫 번째는 수평방향(좌우)으로만 움직이는 잘못된 칫솔질 습관에 의한 경우다. 대부분의 치경부 마모증이 발생하는 원인이며, 특히 뻣뻣한 칫솔모를 사용한다면 부드러운 칫솔모에 비해 발생 가능성은 더 높아진다.

두 번째는 오징어 등 질기거나 단단한 음식을 자주 씹거나 이갈이, 이를 꽉 무는 습관 등 치아에 과도한 힘을 가하는 습관이 있는 경우다. 이러한 경우 힘이 치아 목 부분으로 전달되면서 치아가 부분적으로 떨어져 나가게 되고, 이 부위에서 마모가 진행되는 경우가 많다.

마지막은 치아가 산(Acid)과 자주 접촉하는 경우다. 과일주스나 스포츠 음료 등 산성을 띠는 음료의 잦은 섭취나 위장장애, 섭식장애, 잦은 구토 등으로 치아가 산이나 위액과 자주 접촉하는 경우에는 치아의 단단한 조직이 닳게 돼 치경부 마모증이 생길 수 있다.

앞니에 발생한 치경부 마모증을 복합레진으로 치료한 전·후 모습

○ 치경부 마모증 치료를 꼭 해야 할까요? 그냥 두면 안 될까요?

– 방치 시 신경이 노출돼 근관치료를 해야 하는 경우도 발생

치아의 가장 바깥 부분은 법랑질이라는 단단한 부분으로 이뤄져 있다. 하지만 마모가 되기 시작하면 이내 상아질이 외부로 노출되는데, 상아질은 법랑질에 비해 경도가 낮기 때문에 이후로는 더욱 빠른 속도로 치아가 마모되기 시작한다.

더욱이 마모된 부위에는 음식물이 저류돼 치아우식증(충치)이 발생할 수 있으며, 치료하지 않고 계속해서 방치하는 경우 치아가 부러질 수도 있다.

작은어금니에 발생한 치경부 마모증. 마모가 일어난 부위에 음식물이 저류돼 충치로 진행됐으며, 복합레진으로 치료한 전·후 모습

관악서울대치과병원 치과보존과 송윤정 교수는 “특히 치아의 목 부분은 다른 부분에 비해 신경이 가까이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마모를 방치하는 경우 신경이 외부로 노출돼 근관치료(신경치료)를 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며 “초기에 홈이 생겼으나 그 이상 마모되지 않는 경우에는 주기적으로 체크만 하는 경우도 있으니 이가 시리거나 통증이 없더라도 육안으로 홈이 관찰된다면 치과에 방문해 검진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 치료는 어떻게 하며 얼마나 유지되나요?

– 마모의 원인을 파악해 이후 다시 마모되지 않도록 해야

치경부 마모증의 치료는 치아의 마모정도에 따라 달라진다.

V자 홈의 형성이 미약하여 별다른 증상이 없거나 심하지 않은 정도라면, 마모원인을 주의하면서 주기적으로 치과를 방문해 체크해야 한다.

홈이 뚜렷하게 형성된 경우에는 치아 색과 비슷한 복합레진이나 글라스 아이오노머 등의 충전재를 통해 패인 홈을 메워 치아가 더 이상 마모되는 것을 방지한다. 이미 마모가 심각하게 진행되어 치수가 노출된 경우에는 근관치료(신경치료)를 시행하고 크라운을 제작해 씌워야 한다.

관악서울대치과병원 치과보존과 조낙연 교수는 “치경부 마모증의 치료에서 가장 중요한 점은 마모의 원인을 파악해 이후 다시 마모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라며 “원인을 파악해 제거하지 않은 채 치료하면 언제든 다시 재료의 마모나 탈락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시간이 지나면서 치료부위 변색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으니 주기적으로 치과에 방문해 관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