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고용율 3.33%, 2년 만에 10배 증가… 장애인 고용 확대·근무환경 개선 힘써

오스템임플란트(대표 엄태관)가 2020년 장애인 고용신뢰기업 ‘트루컴퍼니’ 은상을 수상했다.

고용노동부와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 주관하는 ‘트루컴퍼니’ 상은 장애인 고용확대를 위해 노력한 기관 및 기업에 수여하고 있으며, 장애인 고용률과 중증‧여성 고용 비율, 장애인 고용 및 고용안전 노력 등을 종합 평가해 선정한다.

오스템은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근무하는 편견 없는 근무환경 조성을 위해 중장기 장애인 고용계획을 수립하고, 장애인 고용 확대 및 근무환경 개선을 위해 노력해 오고 있다.

특히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 운영하는 통합고용지원서비스를 활용해 각 장애인에 적합한 다양한 직무를 개발하고 있으며, 맞춤훈련제도를 통해 장애인 근로자의 빠른 적응을 돕고 있다.

그 결과, 2017년 0.33%에 불과했던 장애인 고용률이 지난해 12월 기준 3.33%로 약 10배 늘었다.

또한 정기적인 간담회 및 고충 상담회 개최 등을 통해 장애인이 안정적으로 근무할 수 있는 일자리 제공을 위한 각종 제도를 정비했다.

아울러 비장애인 근로자 대상 인식개선 교육, 면접관에 대한 장애 이해 교육 등을 실시해 장애인이 차별 없이 편하게 직장에 적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힘쓰고 있다.

오스템 관계자는 “이번 수상을 계기로 장애인 근로자의 처우 개선과 함께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상생하는 근로문화를 구축해 나가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