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사회 구강악안면외과 역할 살펴… 첫 온라인 진행에 기술적 미흡, 수강 만족도 높아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61회 구강악안면외과학회 학술대회’가 성황리 마쳤다.

대한구강악안면외과학회는 지난 8월 27일부터 9월 4일까지 학술대회를 온라인으로 개최한 가운데 처음 진행하는 온라인 행사에도 불구하고 예년보다 늘어난 약 800여명의 등록자를 기록했다.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고령 사회에서 구강악안면외과의 역할’을 주제로 Special Lecture 5개 강연 포함 Symposium, Keynote Lecture 총 25개 강연과 95건의 포스터 발표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Special Lecture에서는 노년 내과, 정신건강의학과, 마취과 등 노년 환자의 구강악안면외과 치료 시 의과적으로 고려해야 할 사항에 대해 심도 있게 다뤘다.

또한 Symposium에선 악물관련 악골괴사, 측두하악관절장애, 악교정 수술에 대한 최신 지견을 공유했으며, 최근 각광받는 인공지능을 활용한 연구에 대해서도 전달했다. 이와 함께 구강악안면외과 개원의들에게 도움 되는 강의도 진행됐다.

Keynote Lecture에서는 노인 환자의 구강암, 악안면외상, 임플란트 치료에 대해 꼼꼼히 짚어줬다.

차인호 학술대회장은 “활동적으로 일하는 건강한 성인에서 노인이 되면 신체적, 정신적, 경제적 상태가 확연히 다르다. 이에 구강악안면외과 전문의들도 무엇이 다른지에 대해 공부하고 대비해야 한다”며 “그동안 노인들을 진료하면서 축적된 경험과 연구결과를 공유하고, 노년내과, 정신건강의학과 및 마취과 전문의들을 초청해 공론의 장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특히 녹화 강의로 진행된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여러 강의가 동시에 진행돼 일부 강의만 선택해 들을 수 있었던 현장 학술대회와 달리 등록자들이 원하는 강의를 모두 들을 수 있었다는 점이 돋보였다.

게다가 진료 중 쉬는 시간이나 퇴근 후 늦은 저녁에도 강의 수강이 가능해 회원들의 진료에 차질 없이 학술대회를 진행할 수 있었다는 평이다.

반면, 처음 진행되는 온라인 학술대회인 만큼 기술적으로 미흡한 부분도 있었다. 학회 측에 따르면, 대한치과의사협회 보수교육 인정 기준을 충족하기 위해 필요한 등록자 강의 수강 시간 기록과 강의 수강 확인을 위한 퀴즈를 푸는 과정에서 학술대회 초반 기간 동안 오류가 발생했다.

이 외에도 회원 간 친목 도모와 해외 교류 학회 회원들의 참석이 어려웠다는 점도 아쉬웠다는 설명이다.

학술대회 조직위는 “온라인 학술대회 이후 불편하고 보완해야 할 부분을 회원들에게 설문 조사를 실시해 추후 온라인 학술대회 플랫폼이 안정적으로 기반을 잡을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