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담회 단체사진(왼쪽부터 구영 서울대치과병원장, 조승아 구강정책과장, 이스란 건강정책국장, 금기연 부설장애인치과병원장, 장주혜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 부센터장)

4일 치과병원서 간담회 가져…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 운영 애로사항, 협력방안 논의

서울대학교치과병원(병원장 구영)과 보건복지부 건강정책국이 지난 4일 치과병원 3층 대회의실에서 간담회를 갖고, 장애인 구강건강 향상을 위한 향후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구영 서울대치과병원장, 금기연 부설 장애인치과병원장, 장주혜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 부센터장을 비롯해 이스란 보건복지부 건강정책국장, 조승아 구강정책과장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의 운영현황과 센터 운영상 애로사항과 건의사항, 협력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후에는 중앙센터 외래진료실과 전신마취시설, 회복실 등 장애인 치과치료 전문시설과 시스템을 둘러보는 시간을 가졌다.

복지부 이스란 건강정책국장은 “장애인 환자들이 안심하고 치과치료를 받을 수 있는 시설을 직접 확인해보니 마음이 놓인다”며 “앞으로도 중앙 및 각 권역센터와 협력을 통해 장애인 구강건강 향상을 위한 정책수립과 지원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덧붙여 “특히 구강을 진료하는 치과병원 특성상 비말을 통한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가능성이 높은데도 불구하고 감염사례 없이 장애인 치과치료를 이어가는 노력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구영 서울대치과병원장은 “복지부 구강정책과 노력 덕분에 설립된 중앙센터에서 장애인 환자들에게 최고의 치과치료를 제공하는 것은 국가중앙치과병원으로서 마땅히 해야 할 소명”이라며 “장애인의 행복한 삶을 실현하고, 장애인과 함께하는 포용 사회를 만들기 위해 앞장 서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