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의학회 김철환 회장(좌)과 치위협 박정란 학술부회장(우)

6일 간담회서 다양한 치과계 의제 논의… 커뮤니티케어 치과위생사 역할 모색키로

대한치의학회(회장 김철환)와 대한치과위생사협회(협회장 임춘희)가 학술적 공동 발전을 도모한다.

지난 6일 간담회를 가진 양 단체는 학문 공동 발전 방안을 논의하고, 지속적인 의견 교환을 통해 협력키로 했다.

이날 자리에는 치의학회 김철환 회장과 박덕영 부회장, 김의성 학술이사, 최영준 공보이사, 방은경 정보통신이사, 치위협 박정란 학술부회장과 강경희 학술이사, 이연경 학술위원, 한국치위생과학회 한지형 편집위원장이 참석했다.

김철환 회장은 “치과계 상호 발전을 위해 학회 차원의 적극적인 소통과 협조를 다 하겠다”고 밝혔다.

박정란 학술부회장도 “치협과 치위협은 치과계라는 큰 뿌리에서 함께 공존하고 있다”며 “상호 협력해 학문적 공동 발전을 도모하자”고 말했다.

간담회에선 다양한 치과계 공동 의제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특히 고령화 사회에 접어든 우리나라의 현실을 고려해 지역커뮤니티케어에서 치과위생사의 역할에 대한 구체적인 학술적 의견을 교환하는데 공감했다.

이를 위해 치의학회 내 대한노년치의학회 및 대한장애인치과학회 등 관련 분과학회와 의견을 나누기로 했다.

또한 양 단체는 공동의 발전을 위한 공동연구주제 및 과제수행 등 향후 적극적인 학술협력이 필요하다는데 공감을 나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