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 의료비 감면 및 다양한 구강보건교육사업 높이 평가

서울시장애인치과병원(병원장 서병무)이 2019년 공공보건의료계획 시행결과평가 특수질환분야에서 5년 연속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

국립대학병원, 지방의료원, 특수질환병원, 노인병원 등 공공병원 189개소 대상으로 이뤄진 이번 평가 결과, 장애인치과병원은 공공성 강화(25점), 양질의 적정진료(25점), 건강안전망(25점, 미충족 보건의료서비스(25점) 총 4개 영역에서 각 평가 영역별 24.3점 이상을 받아 총점 97.4점(그룹평균 80.0)으로 최우수 평가등급을 받았다.

특히 타 치과병원 대비 공공보건의료 세부사업을 차별화하고 외부기관의 지속적인 연계로 취약계층 및 저소득층 장애인 대상으로 진행한 ‘의료비 감면’과 ‘치과치료비 지원 사업을 포함한 다양한 구강보건교육사업’이 주요 공적으로 꼽혔다.

서병무 병원장은 “2018년 실적 평가결과 의견을 수용해 공공의료사업의 SWOT분석을 포함한 현황분석을 통해 도출된 약점들을 발전적인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방안을 모색했다”며 “국내 최초로 설립된 서울시 산하 장애인 전문 치과병원으로서 공공의료사업 발전을 통해 국내를 대표하는 장애인 치과진료의 롤모델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장애인치과병원은 보건복지부 주관 공공보건의료계획 시행결과평가에서 2016년부터 5년 연속 최우수 평가등급을 유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