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마곡 트윈타워서 장학증서 수여식… 신사옥서 첫 개최에 덴올스튜디오 등 투어

오스템임플란트(대표 엄태관)가 2003년 시작한 장학사업이 올해 18년째를 맞았다.

지난 21일 오스템 마곡 트윈타워에서 개최된 ‘2020년 장학증서 수여식’에는 코로나19로 방역수칙 준수 하에 내‧외빈과 학생들 60여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차세대 치의학을 이끌어갈 예비 치과의사들인 올해 장학생은 치대·치전원 및 임치원 학생 80여명이다. 이에 올해까지 누적 장학생은 총 700명을 돌파했다.

이날 행사에서 최규옥 회장은 “향기로운 꽃에 나비가 찾아들 듯이 환자에게 성심을 다하고 실력도 갖춘 향기로운 치과의사가 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이후에는 최규옥 회장, 한중석 서울대 치의학대학원장, 김선종 이대 임상치의학대학원장, 양병은 한림대 임상치의학대학원장, 배아란 경희치대 교무부학장이 학생들에게 직접 장학증서를 수여했다.

특히 올해 장학증서 수여식은 예년과 다르게 오스템 마곡 신사옥에서 처음 개최돼 주요 공간인 치과인테리어, 세미나실, 덴올스튜디오 투어도 진행됐다.

오스템은 ‘동반성장해야 글로벌 리더가 될 수 있다’는 인재중심 철학으로 장학사업을 진행해 오고 있다.

또한 ‘치과의사의 더 좋은 진료를 도와 인류 건강 증진에 이바지한다’는 경영이념으로 오스템은 2023년 세계 1위 임플란트 기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매출액의 7% 이상을 R&D에 투자하고 있다. 그 결과, 세계에서 가장 많은 임플란트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으며, 임플란트 픽스쳐 판매량 세계 1위를 차지했다. 더불어 디지털 덴티스트리 풀 라인업도 구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