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설명 : (왼쪽부터) 이상훈 협회장, 이용빈 의원, 최치원 총무이사

16일 간담회서 법안 추진경과 및 향후 방안 논의… 의원실 주최 국회 세미나 개최 언급

이상훈 대한치과의사협회장이 치과계 숙원인 ‘국립 치의학연구원 설립’을 들고,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이용빈(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간담회를 가졌다.

지난 16일 국회 인근에서 진행된 간담회에서는 국립 치의학연구원 설립 관련 법안의 추진경과 등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앞서 이 협회장은 지난 9월 23일 국회로 이용빈 의원을 방문해 국립 치의학연구원 설립 기대효과 등을 설명하고,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당부한 바 있다.

이후 이 의원은 10월 8일 정부출연 연구기관으로 ‘한국치의과학연구원’을 신설하는 것을 핵심 내용을 하는 ‘과학기술분야 정부출연연구기관 등의 설립‧운영 및 육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번 간담회에서도 이 협회장은 국립 치의학연구원 설립의 당위성을 재차 강조하며 적극적인 협력을 요청했다.

이에 이 의원은 “치협에서 전방위적으로 노력하고 있고, 여러 동료 의원들이 동의하고 힘을 실어 주고 있는 상황인 만큼 잘 될 것으로 본다”면서 “앞으로의 국회 논의 과정에서 적극 돕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용빈 의원실 주최로 ‘국립 치의학연구원 설립’에 관한 국회 세미나 개최 등의 방안도 심도 있게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 동행한 치협 최치원 총무이사는 치과계 다른 현안에 대해서도 관심과 협조를 요청했으며, 이 의원은 적극적인 협력을 약속했다.

한편, 이 협회장은 21대 국회 개원 직후부터 박광온 위원장을 비롯해 조명희·김상희·양정숙·조승래·이용빈 의원 등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들과 보건복지위원회 전봉민 의원 등을 잇따라 만나 국립 치의학연구원 설립을 역설해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