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석대의원 40명 전원 찬성… “치과위생사 권익향상 위해 최선 다할 것” 포부 밝혀

서울시치과위생사회 제17대 회장 선거에 단독 출마한 유은미 후보가 만장일치로 당선됐다.

대한치과위생사협회 서울시치과위생사회는 지난 14일 ‘제38차 정기대의원총회’를 개최했다. 이번 총회는 코로나19로 회원들의 안전을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총회에서는 재적대의원 57명 중 참석대의원 40명으로 성원 보고했으며, 감사보고와 2020년 사업 및 결산보고, 2021년 사업계획안과 예산안은 원안대로 승인됐다.

특히 이날 총회에서는 제17대 회장 선거가 진행됐다. 선거관리위원회 진행 하에 중앙선거관리시스템을 이용한 온라인 투표 방식으로 이뤄졌다.

유은미 회장 당선인

이번 선거에는 유은미 후보가 단독 출마한 가운데 참석대의원 40명 전원 찬성으로 당선됐다.

유은미 당선인은 ‘바르게, 다르게, 새롭게’를 캐치프레이즈로 삼고 회원들의 화합과 정진, 도약을 위해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회원과 소통해 현장중심 문제 해결 ▲지역 분회활성화 통해 치과위생사 역량강화 ▲보건융합 시대 걸맞은 차별화된 보수교육 진행 ▲정회원 위한 실질적 혜택마련과 시스템 구축 ▲경력단절 회원 재취업 프로그램 마련 ▲치과위생사 위상정립 위한 유관단체와 협력 및 교류 강화 등 6대 공약 실천을 다짐했다.

또한 유 당선인은 “치과위생사의 미래를 위해 열심히 일하는 일꾼이 될 것”이라며 “작은 것부터 실천함으로써 치과위생사의 긍지와 권익향상을 위해 낮은 자세에서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