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의학의 현재 좌표와 미래전망’ 살피다

대한치의학회, 15주년 기념 국제학술대회 성황리 마쳐

‘대한치의학회 창립 15주년 기념 국제학술대회’가 지난 15일 서울대학교치과병원에서 5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성황리 개최됐다.

이번 학술대회는 ‘치의학의 현재 좌표와 미래전망’을 대주제로 각 분야 저명 연자들의 다양한 임상 기초를 아우르는 학술프로그램이 준비돼 참가자들이 유용한 정보와 지식을 습득하는 학술의 장으로 진행됐다.

먼저 허민석(서울대치의학대학원) 교수의 ‘영상유도 임플란트의 기본 개념과 활용’ 강연을 시작으로, 전인성(서울H치과의원) 원장, 박지만(관악서울대치과병원) 교수, 이기준(연세치대) 교수 등 19명 연자들이 열띤 강의를 펼쳤다.

또한 대한의학회, 대한약학회, 대한한의학회 등 의약한단체가 ‘Multidisciplinary Approach for the Geriatrics’를 주제로 의견을 교환하는 심포지엄이 진행됐다.

특히 한국치과의료산업융합연구원 설립 관련 보건복지부의 구강정책 방향에 대한 의견을 들을 수 있는 김기석(보건복지부 구강생활건강과) 과장의 심도 깊은 강연도 마련됐다.

이 밖에 포스터 발표와 치과기자재 전시회가 열려 참가자들이 인산인해를 이뤘다. 포스터 발표 대상은 정한울(서울대치과병원), 최우수상 윤지원(이대목동병원), 우수상 이채나(서울대치과병원), 장려상 안규현‧지현준(전남대치전원) 학생이 수상했다.

같은 날 8층 세미나실에서는 분과학회협의회가 개최돼 32개 분과학회장들이 한 자리에 모여 치의학계 발전에 대해 논의했다.

박준우 치의학회 회장은 “32개 분과학회를 대표하는 치의학회는 분과학회와 같이 치의학 학술발전에 동반자이자 협력자”라며 “전문분과 학회를 육성하고, 치의학 학술발전에 기여하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