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3~27일 키르기즈스탄 비쉬켁 방문… 치과진료 및 최신 임상 강의 진행

서울대학교 치과대학‧치의학대학원 총동창회(회장 안창영)가 지난 9월 23일부터 27일까지 키르기즈스탄 비쉬켁에 해외 진료 및 강의 봉사단을 파견했다.

치과의사 10인을 포함한 16명의 봉사단(단장 백철호)는 현지에서 성인 중증 장애인과 청각 장애 고아 청소년 등 총 130명 대상으로 치과진료를 실시했다.

이와 함께 현지 치과의료인 150명 대상으로 백철호 원장이 ‘Enhancing the Facial Esthetics using a Dentition as a Tool’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으며, 김욱 원장이 ‘턱관절장애 진단 및 치료, 교합안정장치 요법’과 ‘이갈이 진단 및 치료, 보톡스 주사요법’에 대해 강의 및 시연을 선보였다.

 

 

이번에 봉사단이 방문한 중앙아시아 키르기즈스탄은 1990년대 초 구 소비예트 연방에 속해 있던 공화국으로, 연방 해체 이후 가장 먼저 독립한 국가다.

특별히 총동창회의 문성일 동문(83년 졸)이 1995년 이래 24년간 현지에서 치과의료를 통한 지역개발 사업을 수행해 왔다.

현재는 비쉬켁 3개의 치과 클리닉의 디렉터로서 치과의료인들을 위한 재교육 프로그램 진행, 최신 치과임상 소개 및 보급, 소외계층 대상 지속적인 구강관리 및 진료 등을 통해 사회 봉사 및 화원사업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또한 최근에는 카리스마치과를 개원하면서 10대 규모의 Manikin Lab과 강의실 등을 확충하고, 현지의 우수한 치대 졸업생들을 선발해 차세대를 선도할 치과의료인들을 양성해 오고 있다.

이에 총동창회 안창영 회장을 비롯한 동창회 후원단은 치과 CT 장비, 시술키트 및 재료, 임플란트 식립체 식립 및 제거 시술 키트 3종 등 업체들로부터 장비 및 시술기구 기증, 서울시치과의사신용협동조합의 재료협찬, 현지 활동 재정지원 등을 유치해 문성일 동문의 현지 치과지역개발사업 수행을 한 차원 높일 수 있는 기반 마련에 힘썼다.

총동창회는 “2014년부터 격년으로 해외 진료 및 강의 봉사단을 구성해 왔으며, 올해가 3회째”라며 “봉사단을 통해 치과의료 취약 지역의 소외계층에 양질의 치과진료를 제공하고, 한국의 발전된 치과 임상을 소개해 왔다. 이러한 활동으로 양국 간 민간차원에서의 우의 증진 및 인류애적 이상의 실현을 도모해 오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총동창회는 “여러 동문들과 협력해 봉사단 파견, 체계적이고도 지속성을 지닌 2/3세계 치과의료 지원 사업을 개발, 수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