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열린 긴급 임시이사회

조만간 임총 열고 회장직무대행 선출

경기도치과의사회 최유성 회장이 선거무효 소송 판결에 대해 항소 포기를 결정했다. 회무 공백 최소화를 최우선적으로 고려한 것에 따른 결정이다.

이에 따라 경치 제33대 회장단 선거는 올해 내 다시 치러질 예정이다.

최 회장은 지난 19일 회장단과 의장단, 감사단 간담회를 갖고 선거무효 소송 판결에 대한 대책을 논의했다. 이어 22일 긴급 임시이사회를 열고 임원들과 오랜 시간 의견을 교환했다.

최 회장은 “처음에는 의외의 결과에 당황스러웠고, 당연히 항소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주말을 보내면서 무엇보다 회원을 가장 먼저 생각해야 한다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항소 포기 심정을 밝혔다.

덧붙여 그는 “책임소재를 따지기에는 상황이 급박하다. 아픈 만큼 성숙해진다는 희망을 품고 최선을 방향을 모색해야 할 것”이라며 임원들을 다독였다.

항소 포기 결정으로 50여일 앞으로 다가온 ‘GAMEX 2018’에 대한 우려가 크다.

전성원 부회장은 “GAMEX를 이유로 선거일정을 앞당길 수도 있지만 비난의 소지가 있을 것”이라며 “임시총회에서 회장직무대행을 선출하고, 올해는 조직위원장 체제로 가동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전 부회장은 최 회장의 항소 표기 결정에 힘을 실었다. 그는 “1심 판결을 뒤집을만한 확실한 명분이 없는 상황에서 항소를 고집할 이유는 없다”며 “현재로선 회무 공백을 최소화하는 수순을 밟는 것이 최선”이라고 말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