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템, 임플란트 기업 최초 ‘수출 1억불’ 달성

연간 수출액 약 1억200만불 기록… 제품력 및 해외 인프라 확충이 성장동력

오스템임플란트가 국내 임플란트 기업 최초로 수출 1억불을 달성했다.

2017년 7월부터 올해 6월까지 오스템의 연간 수출액은 약 1억200만불을 기록했다. 이에 지난 7일 한국무역협회가 주최한 ‘제55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1억불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

오스템은 지난 2012년 3천만불 수출의 탑, 2015년 5천만불 수출의 탑을 수상한 바 있다. 이어 3년만에 1억불 수출의 탑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현재 27개 해외 법인을 포함해 70여개 국가에 제품을 수출하고 있다. 연평균 수출 증가율이 30%에 달하며, 해외 매출 비중은 전체 매출의 약 50% 수준이다.

특히 아시아태평양 시장 점유율 1위, 글로벌 시장점유율은 5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처럼 해외 진출 10여년만에 값진 성적을 낼 수 있는 성장동력으로 오스템은 우수한 제품을 꼽았다.

오스템 관계자는 “매해 매출의 약 7%를 R&D에 투자하고 있다”며 “임플란트를 비롯해 분야별 8개 전문 연구소와 약 350명의 연구원이 우수한 품질의 제품 출시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성장동력은 해외 인프라의 지속적인 확충이다. 오스템은 2006년 첫 해외법인을 설립하고, 이후 주요 국가에 영업망 구축 및 임상 교육기관 설립 등 지속적으로 인프라를 확장했다. 세계 최대 덴탈 마켓인 북미지역에는 생산공장을 설립해 철저하게 현지화 전략을 펼치고 있다.

오스템 관계자는 “이번 1억불 수출의 탑 수상은 오스템이 우수한 제품들을 북미와 중국 등 주요 시장에 안착시키고, 경쟁력 높은 제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한 결과”라며 “임플란트, 유니트체어 등과 함께 향후 디지털 덴티스트리 제품군 출시를 통해 해외시장에서 매출 성장세가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