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협력 통한 치의학 분야 역할 모색

공직치과의사회(회장 최성호)가 지난 15일 서울대학교치과병원 지하1층 제1강의실에서 ‘2019년 1차 학술집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학술집담회는 ‘치과계의 나아갈 길- 공존과 협력’을 주제로 최근 통일 및 남북관계에 대한 관심이 높은 상황에서 국제협력을 통한 치의학 분야의 역할에 대해 모색하는 자리로 이뤄졌다.

먼저 이승표(서울대) 교수가 ‘세계와 함께 발전하는 치의학의 미래’에 대해 발표했으며, 이어 강명신(강릉원주대) 교수가 ‘공(公)과 의료’를 주제로 설명했다.

공직치과의사회는 “이번 학술집담회는 의료와 공공의 관계를 다양한 측면에서 보면서 공직지부의 공적 역할을 다시 한 번 살펴보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