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감염관리, 보험청구 다뤄… “전자차트 사용증가 따른 환자 자료관리 중요” 강조

오스템임플란트(대표이사 엄태관)가 주최한 ‘2019년도 상반기 치위생(학)과 교수 세미나’가 지난 13일 서울 가산동에서 진행됐다.

전국 치위생(학)과 교수 60여명이 참석한 이번 세미나에서는 디지털 덴티스트리, 감염관리, 보험청구 등 다양한 주제들이 다뤄졌다.

첫 연자로 나선 송윤헌(아림치과병원) 원장은 ‘클릭! 한 번으로 만들어가는 디지털 병원’을 주제로 강연을 펼쳤다.

송 원장은 “디지털 덴티스트리 흐름에 힘입어 장비, 서비스 등을 통한 디지털기반 치과가 많이 생겼다”며 “전자차트 사용도 크게 증가한 만큼 환자 자료관리가 매우 중요하고, 백업은 필수”라고 강조했다.

이어 강정희(에나멜) 대표는 ‘2019년 임상 치과감염관리 어디까지 하면 될까요?’를 주제로 강의를 진행, 의료관련감염 예방관리 종합대책 발표에 따라 치과에서도 체계적인 감염관리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오후에는 홍선아(대한치과교육개발원) 교수가 치과건강보험정책과 최근 동향을 소개했다. 홍 교수는 지속적으로 변화하는 치과건강보험 상황에 맞춰 치위생(학)과에서도 이에 걸맞는 교육을 시행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마지막 강의는 오스템 류재호(디지털임플란트PM팀) 팀장이 진행했다. 류 팀장은 구강스캐너 기반, 치과 디지털 트렌드를 짚어주면서 “현재 치과시장의 디지털화는 계속 진화하고 있다. 이에 맞춰 치과위생사들의 디지털 장비 및 서비스 활용 역량도 강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스템은 이번 세미나에서 병원사무관리사 안내 부스를 설치했다. 특히 각 대학에서 진행되는 병원사무관리사 자격과정 안내도 함께 이뤄져 참가한 교수들로부터 관심을 모았다.

엄태관 대표이사는 이날 세미나에서 “오스템은 아날로그에서 디지털로 진화중인 현 시점에서 ‘디지털 리더 기업’이 되기 위해 꾸준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디지털 분야를 비롯해 치과계 동향을 반영한 주제들로 다양한 세미나를 준비해 치과위생학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