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학계‧산업계와 향후 정책방향 논의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지난 20일 치의학 산업 분야 학계 전문가와 한국치과기재산업협회장, 5개 치과의료기기 기업 대표와 간담회를 갖고, 향후 정부가 치의학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나아가야 할 정책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현장간담회는 ▲국내 치의학산업 현황 및 전망에 대한 발표 ▲치의학산업 육성정책 관련 건의사항 논의 ▲스피덴트 연구소 및 생산시설 시찰 순서로 진행됐다.

국내 치의학 산업은 국제적인 경쟁력을 갖춘 분야로, 국가 차원에서 적절히 지원하면 충분히 세계선두권으로 진입할 수 있다.

2017년 기준 국내 의료기기 생산액 상위 10대 품목 중 3개가 치과 의료기기이며, 수출액 상위 10대 품목 중 3개도 치과의료기기다.

치과 임플란트와 치과용 CT의 경우 국산 브랜드가 국내시장 점유율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으며, 세계 시장에서도 우수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

또한 구강질환에 대한 의료수요 및 의료비 부담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치의학 분야에 대한 연구개발 투자를 통해 효과적이고 경제적인 치료방법을 개발해 국민 구강건강증진 및 의료비 절감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복지부 장재원 구강정책과장은 “정부의 치의학산업 육성추진에는 학계 및 산업계 현장의 의견이 매우 중요하다”며 “이번 간담회에서 제기된 학계와 산업계의 정책 건의사항을 정리, 의제화해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