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주과 신입 전공의 43명 전원 참석, “실질적 도움 되는 좋은 기회였다”

대한치주과학회(회장 구영)는 지난 23일 서울대학교치과병원 지하1층 제2강의실에서 ‘2019년신입 전공의 오리엔테이션’을 진행했다.

이번 오리엔테이션에는 2019년 치주과 신입 전공의 43명 전원과 치주과 임원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치주과 수련을 시작하는 전공의들에게 수련생활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이날 구영 회장은 새로운 가족이 된 신입 치주과 전공의들을 축하하면서, 개인의 술기뿐만 아니라 치주학과 치의학 발전에 부단한 노력을 해 줄 것을 당부했다.

먼저 이재관 수련고시이사는 전공의 수련규정 및 온라인 전공의 수련기록부 작성요령을 안내했다.

이어 특강에서는 김도영 보험법제위원장이 ‘치주, 임플란트 치료와 관련된 의료보험’, 이강운 전 법제이사가 ‘의료분쟁 사례 및 대처방안, 진단서 작성 방법’에 대해 설명했다.

치주과 선배와의 미니 토크 콘서트에서는 차재국 학술실행이사와 조영단 총무실행이사가 치주과를 선택한 계기와 다짐, 수련의로서의 생활과 앞으로 나아갈 방향에 대해 진솔한 교훈을 전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단국대 치주과 1년차 구성모 선생은 “전국의 신입 치주과 의사들을 보면서 정말 치주과 의사가 됐다는 실감과 앞으로 더욱 노력해야겠다는 다짐을 하게 됐다”며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얘기들을 많이 들을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고 말했다.

이용무 수련고시위원장은 “이번 오리엔테이션은 치주과에 대한 소속감과 자긍심을 갖도록 함으로써 3년간의 수련생활을 알차게 보낼 수 있는 역량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며 “올해 전공의들의 피드백을 토대로 내년에도 치주과 전공의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프로그램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