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기태 교수, 임플란트 주위염 임상 노하우 공유

서울대학교치과병원(병원장 허성주)이 4월 14일 병원 8층 B세미나실에서 Peri-implantitis 핸즈온 연수회 ‘임플란트 주위염, 이제는 실전이다!’를 개최한다.

지난해 1, 2차 연수회를 성황리 개최한데 이어 이번 연수회에서는 실전에 활용할 수 있는 내용을 중심으로 구성해 구기태(치주과) 교수가 강의와 실습을 진행할 예정이다.

연수회 커리큘럼은 ▲Peri-implantitis 초기 대응법 ▲Peri-implantitis의 수술법 ▲내가 할 수 있는 수술법 ▲오염된 표면 소독 방법 ▲유지관리에 대한 내용을 중심으로 하는 이론 강의, ▲Access surgery(open flap) 수술 방법 ▲Regeneration 수술법 ▲Resective surgery를 이용한 probing depth 줄이는 수술법 ▲전치부위 peri-implantitis 수술방법 ▲그 외 오염된 표면 decontamination과 ▲Implant removal kit를 이용한 임플란트 제거 실습으로 구성됐다.

구기태 교수는 국내 연구자로는 최초로 ‘2017 World Workshop on Disease Classification’에 초청돼 치주질환 및 임플란트 주위염의 분류를 업데이트하는 작업에 참여했다.

2018년에는 ‘Peri-implant Disease Project(PIDP) 워크숍’에 유일한 한국 연구자로 초청돼 전 세계 GP와 치과대학생이 참고할 수 있는 임플란트 주위염 치료 백서를 제작하는 등 한국 치의학계의 자부심을 높였다.

연수회 모집 정원은 20명이며, 종료 후에는 서울대치과병원 수료 인증서와 보수교육점수 2점을 받을 수 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