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cal Japan 2019 전시장

치과의료 동향 파악차 방문… “한국도 고령친화제품 및 서비스 구축에 노력 필요”

서울대학교치과병원 치과의료기기 중개임상시험지원센터(센터장 이종호)가 치과의료 동향 파악을 위해 지난 2월 20~22일 일본 오사카에서 개최된 ‘MEDICAL JAPAN 2019 제5회 국제 메디컬 및 종합 복지 엑스포’에 방문했다.

이번 전시회는 세계 각국 의료업체가 방문하는 최대 규모 전시회로서, 올해는 1240개 기업과 약 3만명의 관람객이 참관했다.

MEDICAL JAPAN은 의료기기 및 설비 엑스포, 병원 운영 지원 엑스포, 메디컬 IT 엑스포, 의료기기 개발 엑스포, 지역포괄 케어 엑스포, 간호 및 요양 엑스포 등 총 6개로 구성돼 있다.

일본은 의료비용 및 재무 규모가 5730억 달러로 세계에서 3번째로 거대한 시장을 형성하고 있으며, 병원 수도 중국 다음으로 많다.

또한 의료기기 절반 이상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기 때문에 자국 및 타국 간의 의료 관련 B-to-B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이러한 이유로 이번 전시회에서는 일본 및 전 세계적으로 높은 수준의 참관자들이 참여했으며, 의료기업과 의료전문가를 위한 다양한 이벤트 및 비즈니스 매칭 서비스가 제공됐다.

 

구호흡 방지, 구취 감소, 수면유도, 저작기능 향상 등을 도울 수 있는 마우스피스 형태의 의료용품

 

특히 구호흡 및 구취 감소를 위한 마우스피스 등 100세 시대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4차 산업혁명 기술이 융합된 제품과 고령친화용 제품들이 자리를 메웠다.

이종호 센터장은 “고령인구가 급격하게 증가하면서 한국도 2025년에는 세계에서 두 번째로 고령인구 비율이 높은 국가가 된다”며 “일본은 고령화 시대에 맞춰 보건의료용품 및 케어 서비스 기술 및 상품들이 매년 새롭게 개발되고 있다. 이에 국내에서도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한 의료기기 외에 고령화 시대를 대비한 고령친화 제품 및 서비스 시장을 구축할 수 있도록 정부와 관련 업계에서 많은 노력을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