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간호조무사 치과취업과정’ 수료생 32명 배출… 실무교육‧취업연계로 도움

서울시치과의사회(회장 이상복)가 개원가 보조인력 구인난 해결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서치는 지난 3월 11일부터 14일까지 간호조무사회관에서 ‘2019년 상반기 간호조무사 치과취업과정’을 진행하고, 32명의 수료생을 배출했다.

간호조무사 치과취업과정은 치과 근무경험이 없거나 경력이 단절된 간호조무사 대상으로 치과 실무교육을 진행함으로써 개원가의 진료스탭 순증을 꾀한다는 취지로 진행되고 있다.

서치는 12시간의 집중교육과 취업연계로 취업준비 중인 간호조무사와 구인에 나서는 회원 치과의 어려움 해소에 나서고 있다.

교육은 서치 학술위원회가 체계적으로 구축한 교육책자를 바탕으로 서치 임원과 구인구직특위 위원들의 강연으로 진행됐다.

치과 기구와 장비부터 보철, 치주, 보존, 교정, 구강내과, 소아치과, 구강악안면외과, 임플란트 등 진료보조와 보험청구까지 치과에서 필요한 전 과정을 다뤘다.

또한 홈페이지에 구인게시판을 개설하고 구인희망 치과와 수료생들의 취업매칭이 이뤄질 수 있도록 돕고 있다.

교육 후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73.1%가 ‘치과에서 근무한 적이 전혀 없다’고 답했지만, ‘교육 후 치과취업에 자신감이 생겼다’는 수료생이 50%에 달했다.

특히 ‘향후 구직 시 치과도 함께 고려하겠다’는 수료생이 61.5%, ‘교육 후 즉시 치과취업을 시도하겠다’는 수료생도 19.2%로 나타나는 등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고 있다.

간호조무사 치과취업과정은 대상자 대부분이 치과 외 의료기관에서 근무하거나 유휴인력이기 때문에 교육생 모집이 관건이다.

이를 위해 서치는 서울시간호조무사회, 서울시일자리센터 등을 통해 홍보하고, 서치가 운영하는 CBS 공익방송, SNS 등을 활용하는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대내‧외 홍보에 나서고 있다.

구인구직특위 김중민 간사는 “지난해 중구여성새로일하기센터와 진행한 치과환경관리사를 시작으로 서치가 단독으로 2회에 걸쳐 간호조무사 치과취업과정을 진행하면서 현재까지 100명에 가까운 수료생을 배출했다”며 “간호조무사들의 치과 접근성을 높이는 양질의 교육으로 치과와 간호조무사들의 접점을 찾고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