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술대회 7개국 600여명 참석 성료… 국내·외 MOU 학회와 최신 지견 공유

대한구강악안면외과학회(이사장 김철환)가 지난달 21~23일 ICC 제주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제60차 학술대회 및 정기총회’를 성황리 개최했다.

올해 창립 60주년을 맞은 구강악안면외과학회는 이번 학술대회에서 ‘온고지신(溫故知新)’을 주제로 60년의 역사를 이어가면서 새로운 미래를 조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3일간의 학술대회에는 7개국에서 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MOU를 맺은 국내‧외 학회와 다양한 주제로 최신 지견을 공유했다.

 

 

먼저 일본, 대만, 필리핀 구강악안면외과학회에서 참석해 각 학회별로 주제를 갖고 심포지엄을 열었다.

일본 학회와 약물성 골괴사증의 원리와 치료방법을 공유하고 협력해 나가는 방향에 대해 논의했으며, 대만 학회와 구강암과 악안면영역 재건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또 필리핀 학회와 악안면영역의 외상에 대해 발표하고 서로의 장‧단점을 비교하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또한 대한치과교정학회, 대한안면통증구강내과학회, 대한치과마취과학회와 ▲선수술 교정치료의 진단과 치료 ▲악관절 질환 진단과 치료, 외과적 치료 ▲정맥마취와 진정마취 등에 대해 심도 깊은 토론의 시간을 가졌다.

이 밖에도 구강암, 악관절, 외상 및 보철전치조골 수술, 임플란트, 재건, 악교정, 약물성골괴사증과 감염, Cleft와 심미치료 등에 대한 최신 지견을 공유했다.

아울러 해외연자 초청 강연에서는 미국 Robert Marx(마이애미대학) 교수와 이탈리아 Matteo Chiapasco(밀라노대학) 교수가 각각 약물성 골괴사증의 진단과 치료, 골이식에 대한 다양한 치료방법 등을 발표해 주목받았다.

 

 

한편 구강악안면외과학회는 진료영역과 전문의 배출과정을 알리기 위한 홍보 동영상을 제작했다.

구강악안면외과학회 측은 “두 편의 동영상을 제작했다. 첫째 편은 구강악안면외과 전문의 배출과정과 진료영역에 대해 의국 일상을 중심으로 소개하고, 두 번째 편은 전문의 소개와 함께 구강악안면외과 진료영역을 이해하기 쉽게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