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o Tracing 기능 갖춰 정확한 계측… 정‧측면 사진으로 3D Face 구현

오스템임플란트(대표이사 엄태관)가 지난달 치아교정 및 악교정 분야 전문 소프트웨어 ‘V-Ceph’의 업그레이드 버전 8.1을 출시했다.

‘V-Ceph 8.1’은 업계 최초로 Smart AI를 도입해 정확한 진단과 임상 편의성을 제공한다.

오스템 관계자는 “클릭 한 번으로 빠르고 정확한 Tracing이 가능하다. AI와 연계한 Auto Tracing 기능을 갖췄기 때문”이라며 “Auto Tracing 기능은 약 1200개 메이저 제조사 영상 장비로 촬영된 다양한 샘플로 AI를 학습시켜 정확도가 90% 이상이다. 이를 통해 정확하게 계측점을 Tracing해 최소한의 수정만으로도 계측값을 빠르게 획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추가 스캐너 장비 없이도 정면과 측면사진 두 장만으로 3D Face를 생성할 수 있다.

정면 11개와 측면 9개의 특이점을 사진 위에 클릭하면 약 90초 내로 오차없이 정확한 3D Face가 생성된다. 이 같은 기능을 활용해 정확한 3D 시뮬레이션이 가능하고, 환자 상담 시 치료동의율을 높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V-Ceph 8.1’의 Grid View, Hover Fusion Photo 기능도 주목할 만 하다.

Grid View 기능은 환자 정면사진에서 좌측과 우측의 동공에 랜드마크를 찍어서 나타나는 격자선으로 좌우 비대칭을 평가하고, 정확한 치료계획을 수립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 Hover Fusion Photo 기능은 사진의 왼쪽 하단 모서지로 마우스를 이동시킬 경우, 7종의 중첩 사진을 편하게 이동해 펼쳐주기 때문에 환자 상담 시 유용하다.

오스템은 이번 ‘V-Ceph 8.1’ 출시와 함께 오스템 결합 요금제를 출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기존 ‘V-Ceph 8.0’ 구매 고객의 경우 무상으로 업데이트를 진행할 수 있다.

오스템 관계자는 “V-Ceph은 교정 및 구강악안면외과 전문의 등을 위한 교정치료, 악교정 수술 전문 소프트웨어로서 국내 모든 치과대학병원에서 사용하고 있다”며 “특히 AI 기술을 접목한 ‘V-Ceph 8.1’은 정확하고 빠른 진단으로 부작용 및 부대비용, 불필요한 시간을 최소화시켜 임상의들의 니즈를 충족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