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주요 보직자 및 치과병원장과 면담 가져… 2차 가해에 우려 표명

최근 조선대학교 치과대학 K 교수가 전공의를 성추행 하는 사건이 발생해 파문이 일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 규탄하고 나선 대한여자치과의사회(회장 박인임)는 지난 3일 조선대치과병원을 항의 방문했다.

대여치가 긴급히 항의방문을 한 목적은 피해 전공의가 가해 교수와 완전히 분리되지 않고 있는 점과 가해자의 동료 교수 및 전공의를 통해 피해자와 접촉 시도 및 고소 취하를 종용하는 등 2차 가해가 일어나고 있다는 피해자의 호소를 해결하기 위한 것이었다.

앞서 대여치는 조선대 총장직무대행, 양성평등센터장, 치과병원장, 치과대학장 등에게 공문을 발송해 피해자 긴급 보호조치와 2차 가해 예방 및 방지, 가해자에 대한 조사계획 및 인사조치 등에 대해 질의하고, 3일 항의방문 시에 질의서를 제출하고 면담하도록 제안했다.

이날 자리에는 조선대 대외협력처 기흥상 부처장, 치과병원 손미경 병원장 및 주요 보직교수들과 피해 전공의의 법률대리인이 참석했다.

손 병원장은 이번 사건에 대해 깊은 유감을 나타냈으며, 전공의들이 모인 자리에서 사과하고 재발 방지 및 피해자 보호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기흥상 부처장은 양성평등센터의 진상조사 후 양성평등위원회가 구성되고, 징계안이 의결되면 교원인사위원회가 구성돼 최종 징계가 결정될 것이라고 설명하고, 이 사건이 바람직한 방향으로 해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피해 전공의 법률대리인 측은 소송에 수년의 시간이 소요되는 점을 감안할 때, 형이 확정될 때까지 가해자의 징계를 미루는 것은 가해자를 감싸고 피해자의 인권을 방치하는 처사이며, 타 교수나 공직자의 성비위 사건에서 형이 확정되기 전에 자체 조사로 적절한 징계가 이뤄진 점이 많다는 점을 강조했다.

대여치는 “이날 자리에서는 현재 국회에서 사립학교법 개정안이 통과돼 사립학교 교원의 성비위에 관한 사회적 경각심이 높아지고 높은 수준의 도덕적 기준이 요구되고 있는 상황인식을 함께 했다”며 “각자 자리에서 이 사건을 피해자가 보호되는 가운데 조속히 해결되도록 최선을 다 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