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6일, 치의학 분야 첫 ‘QS Subject Focus Summit’ 성료

경희대학교 치과대학(학장 권긍록)은 지난 4~6일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치의학 분야에서 전 세계 처음으로 ‘2019 QS Subject Focus Summit: Dentistry’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QS(Quacquarelli Symonds) 세계대학 랭킹은 영국 대학평가기관 QS가 1994년부터 매년 시행한 대학들에 대한 평가표로, 전 세계 상위권 대학들의 학사 및 석사 랭킹을 매기고 있다.

이에 경희치대는 대내‧외 위상제고와 더불어 글로벌 활동을 통한 대학다운 미래대학으로 나아가기 위해 약 1년 전부터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 이를 통해 향후 QS 세계대학 랭킹 50위권 내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먼저 4일에는 웨스턴조선호텔에서 학술대회 연자를 비롯해 국내‧외 치대 학장 및 교수, 치협 및 관련 학회장, 치과업체 대표 등 1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환영만찬이 열렸다.

이날 행사에서는 박영국 경희대 총장직무대행, 권긍록 학장, QS Asia의 Chief Executive Officer인 Mandy Mok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박 총장직무대행의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급속한 변화를 겪고 있는 치의학 교육분야에서 직면하고 있는 문제와 앞으로의 발전방향 및 비전’ 주제 강연이 진행됐다.

 

권긍록 학장이 4일 환영만찬에서 환영사를 전하고 있다.

 

5~6일에는 평화의 전당에서 10개국 13명의 연자들의 강연이 펼쳐졌다. 5일에는 이상묵(서울대) 교수의 ‘존재의 의미’ 주제 강연을 시작으로 대만 Allen Hsu(국립양명대학) 교수의 ‘Together, We Can Go further’. 호주 Heiko Spallek(시드니대학) 교수의 ‘Why is Innovation So Hard in Dentistry’, 말레이시아 Dato’ Dr Mohamed Ibrahim Abu Hassan(Teknologi MARA대학) 교수의 ‘Innovative Education in Dentistry’, 미국 Robert M. Trombly(아리조나대학) 교수의 ‘Innovations in Dental Education to Graduate Dentists for Today and Tomorrow’ 강연이 이어졌다.

이후에는 이병묵 평양과학기술대학장의 특별강연과 함께 말레이시아 Dato’ Dr Zainal Ariff Bin Abdul Rahman(말라야대학) 교수의 ‘Promoting Translational Research for Sustainability’, 한중석(서울대) 교수의 ‘How Can We Cope with New Integqsated Research Trends?’, 홍콩 Chun-Hung Chu(홍콩대학) 교수의 ‘Attitude and Awareness Towards Medical-Dental Collaboration in Hong Kong’ 강연이 진행돼 눈길을 끌었다.

 

QS 행사 참석자들 모습

 

5일 저녁 삼청각에서 진행된 저녁만찬 ‘Dean’ Dinner’ 참석자들 기념사진

 

저녁에는 전 세계 치과대학 학장들이 한 자리에 모인 가운데 삼청각에서 저녁만찬 ‘Dean’ Dinner’가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는 치의학 교육학이 앞으로 나아가야 할 혁신적인 방향에 대해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경희치대 측은 “치의학 교육에 있어 기초에서 임상으로 연결하는 중개연구와 윤리교육의 중요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며 “동남아시아치과교육협회(SEAADE) 등과 관련한 세계적인 교육 추세를 살피고, 치의학 교육혁신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됐다”고 설명했다.

6일에는 뉴질랜드 Alison Rich(Otago대학) 교수의 ‘Humanism and Professionalism in Dental Education in New Zealand’, 일본 Hiroshi Egusa(Tohoku대학) 교수의 ‘Endeavors of Tohoku University for Advancing Dental Education and Research’, 태국 Waranun Buajeeb(마히돌대학) 교수의 ‘Interprofessional Education: Shared Learning for Humanism’ 등 강연이 펼쳐져 주목받았다.

오후에는 경희치대 HELPERS 단원들이 준비한 서울시내 투어가 진행됐다. HELPERS 단원들과 참가자들이 함께 경복궁, 남산타워 등 서울시내 주요 관광지를 둘러봤다.

 

HELPERS 단원들과 기념사진

 

5일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권긍록 학장(가운데)과 어규식 교무부학장(왼), 권용대 연구부학장(우)이 참석해 이번 행사 결과에 대해 브리핑했다.

 

3일간의 행사를 마치며 권긍록 학장은 “1여년의 준비기간 동안 경희치대 교수 및 학생들이 모두 헌신적으로 준비해 온 결과,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덧붙여 권 학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모든 교수가 단합하고 역량을 펼치는 기회가 됐다. 아울러 재학생 봉사단 HELPERS 활동에 참여한 학생들에게도 세계 치의학교육의 중추 역할자들과 교류하며 견문을 넓힐 수 있는 장이 됐다”며 “앞으로 경희치대가 대학다운 미래대학으로 나아가는데 이번 행사가 큰 시발점이 될 것으로 자신한다”고 밝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