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가종료 후 CDSHK 이사회 임원들과 함께 최종인증시험에 관한 간담회에 참석한 구영 교수(아래 가운데)

한국 교수 초청 ‘최초’… “韓 치의학 수준 세계적 인정”

대한치주과학회장을 맡고 있는 서울대학교치과병원 치주과 구영 교수가 지난 1~3일 홍콩 치주전문의 최종인증시험인 College of Dental Surgeons of Hong Kong(CDSHK) Periodontology exit examination 2019’의 외부평가위원으로 초청받아 평가에 참여했다.

홍콩 전문의과정은 총 6년으로, 4년경과 후 중간시험을 치르게 된다. 최종인증시험은 6년간 지도의와 함께 준비한 증례에 대한 구두 발표를 포함한 총 4개 항목에 걸친 평가로 종일 일정으로 진행됐다.

구영 교수는 “홍콩 전문의시험은 학회가 아닌, 우리나라로 치면 치의학회 성격의 학술단체(CHSHK)가 주관한다”며 “발표증례 외에도 로그북에 기록된 모든 증례 대상으로 무작위 심층 질의응답이 이뤄지는 등 매우 까다로운 평가과정을 거친다”고 말했다.

또한 구 교수는 “그동안 외부위원은 주로 유럽지역의 교수들이 참여했다. 한국 교수 초청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이는 우리나라 치의학에 대한 수준을 해외에서 높이 평가하고 있음을 반증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홍콩대학교 치과대학은 홍콩 유일 치대이며, QS World University Ranking 치과분야에서 2016~2018년 3년 연속 세계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